GC녹십자, 인도네시아에서 혈액제제 플랜트 착공식
2027년 가동 목표...연간 최대 40만리터 혈장 처리
입력 2023.12.06 10:38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허은철 대표가 축사를 하고 있다. ©GC녹십자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근 자바베카 산업단지(Jababeka Industrial Estate)에서 자사가 추진하는 혈액제제 플랜트 착공식에 참석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지난 6 GC녹십자가 플랜트 건설 사업권을 획득한 지 약 6개월 만으로한국 및 인도네시아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속에 신속하게 착공에 이르렀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인도네시아 최초의 혈액제제 공장 착공이기도 하다.

인도네시아 보건부 후원으로 열린 이날 착공식에는 GC녹십자 허은철 대표, GC녹십자EM 박충권 대표를 비롯해 인도네시아 부디 구나디 사디킨 보건부 장관무하매드 유숩 칼라 적십자 총재박수덕 주인도네시아 대한민국 대사관 공사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신규 공장은 인도네시아의 수도 자카르타에서 동쪽으로 약 35km 떨어진 자바베카 산업단지 내 대지면적 4만㎡ 위에 세워진다연간 최대 40만 리터의 원료 혈장을 처리할 수 있는 규모의 부지로, 2027년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회사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정부의 적극적 관심으로 추진된 이번 착공식은 100% 수입에 의존해온 국가필수의약품인 혈액제제의 현지 생산을 알리는 신호탄인 만큼 다수의 정부 관계자들이 참여해 지지를 나타냈다.

이날 행사를 기념해 축사 연사로 나선 허은철 GC녹십자 대표는인도네시아 국민들이 오랫동안 소망해온 혈액제제 자국화의 역사적인 첫 걸음을 GC녹십자가 함께할 수 있어 기쁘고 영광으로 생각한다플랜트 건설의 성공적 완수를 시작으로 앞으로 인도네시아 의료보건 산업의 발전을 위한 협력과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는 지난 6월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로부터 혈액제제 플랜트 건설 및 기술 이전과 관련한 사업권을 승인 받았으며이어 인도네시아 적십자·제약사와 3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GC녹십자는 현재 전세계적으로 혈액제제 플랜트 수출을 성공리에 완수한 기업은 GC녹십자가 유일하다고 강조했다국내 제약기업 최초로 혈액제제 플랜트를 태국에 수출했을 뿐만 아니라 중국캐나다 등 다양한 국가에 공장을 건설한 경험과 노하우를 갖추고 있다는 설명이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GC녹십자, 인도네시아에서 혈액제제 플랜트 착공식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GC녹십자, 인도네시아에서 혈액제제 플랜트 착공식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