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시 사태 개비스콘 매출 급락 후 후발주자들도 정체

광고 끊기며 인지도 한계 노출…겔포스·트리겔 등 다른 제제로 시장 이동

기사입력 2017-08-02 06:14     최종수정 2017-08-02 06:19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가습기살균제 피해 사태 이후 옥시레킷벤키저의 소화성궤양용제인 ‘개비스콘’의 매출이 급감하면서 기대를 모았던 알긴산나트륨 주성분으로 한 제품들도 부진한 성적을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 진출 후 급성장했던 개비스콘이 지난해 가습기살균제 사태로 직격탄을 맞으면서 매출이 크게 줄어들면서 보령제약의 겔포스와 대원제약의 트리겔 등으로 관련 시장이 이동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기대를 모았던 개비스콘 카피제품들은 목표에 못 미치는 매출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개비스콘의 성장 이후 2014년부터 20여종의 카피 제품이 국내에 출시됐다. 특히 유유제약 ‘유실드’는 지난해 의약품유통업체 컨소시엄인 PNK와 공동 판매 협약을 체결해 관심을 모았으나, 개비스콘으로 매출 하락으로 알긴산나트륨을 주성분으로 한 역류성식도염 치료제 시장 자체가 위축되면서 제약사별로 목표 달성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의약품유통업체 한 관계자는 “옥시 사태로 개비스콘 매출이 줄면서 카피제품에 대한 기대가 커졌다”면서도 “개비스콘의 광고 등이 중단된 이후 카피제품들은 인지도를 끌어올릴 마땅한 방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관련 제품들의 매출이 신통치 않다”고 말했다.

한 개국약사도 “옥시 사태 이후 개비스콘 등 알긴산나트륨을 주성분으로 한 제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줄어들면서 겔포스나 트리겔 등 다른 성분 제품들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알긴산나트륨을 주성분으로 탄산수소나트륨과 (침강)탄산칼슘을 함유한 역류성식도염 치료제들이 어떻게 인지도를 끌어올리고 매출 목표를 달성해 나갈지 주목된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허준영이사장 "더 많은 국제의료봉사,제약사 관심 절실"

"스포츠닥터스,개원의협의회와 협약...더 큰 스케일과 ...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현대인의 정신질환 / 불안장애

불안장애의 이해와 치료 / 김찬형 / 약물요법/ 박소미(건국대병원) / 약품정보/ 박소미(분당서울대병원)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7년판 화장품연감

2017년판 화장품연감

본문소개뷰티누리(화장품신문)가 20여 년 만에 화장품...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