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제약산업 연구ㆍ개발직 비율 22.8% “이대팔”

全 업종 평균대비 3배..美 전체 R&D 투자비 17.7% 최고

기사입력 2020-02-25 06:20     최종수정 2020-02-28 11:06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미국 제약산업이 총 400만명 이상의 직‧간접적인 고용과 1조1,000억 달러 이상의 경제생산액(economic output)을 창출하면서 이 나라 경제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여기서 400만명 이상의 고용을 창출했다는 것은 지난 2017년 현재를 기준으로 할 때 미국 제약기업들이 직접적으로 고용한 81만1,153명의 인원과 약 320만명에 달하는 간접적인 고용효과 인원수를 포함한 수치이다.

미국 제약협회(PhRMA)는 지난 12일 공개한 ‘미국 제약산업이 경제에 미친 영향: 2017년 국가‧州別 추정통계’ 보고서에서 이 같이 밝혔다.

오하이오州 컬럼버스에 소재한 혁신 기반 조사‧분석 및 전략개발 연구기관 테코노미 파트너스(TEConomy Partners)와 공동으로 미국 제약협회가 작성한 이 보고서에 따르면 비단 연구‧개발직 뿐 아니라 미국 제약업계의 전체 종사자들은 다양한 교육수준(educational backgrounds)을 배경으로 하면서 신약개발에서부터 의약품 제조 및 유통에 이르기까지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제약산업은 새로운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해 조성된 특유의 경쟁 생태계가 국가의 경제성장에 추진력을 제공하면서 각 州 경제 및 지역경제에 핵심적이고 차별화된 기여업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예로 캘리포니아州와 뉴저지州, 매사추세츠州 및 뉴욕州 등 4개 州의 경우 제약산업이 50,000명 이상을 고용하면서 다른 어떤 산업보다 많은 고용을 창출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을 정도.

이와 함께 50개州와 컬럼비아 특별구(워싱턴 D.C.) 및 푸에르토리코 등 모든 지역들이 크고 작은 제약공장을 유치하면서 상당한 수준의 고용을 창출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19개 州와 푸에르토리코의 경우 제약산업이 10,000명 이상의 고용을 창출하고 있고, 다른 9개 州들도 제약산업이 5,000~10,000명을 고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약산업은 또한 미국의 개별 지역사회 전체적으로 고임금직과 세수(稅收), 엄청난 규모의(immense) 경제산출액을 창출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이 중 경제산출액은 지난 2017년 현재 제약업계에 의해 직접적으로 산출된 5,600억 달러와 파급효과(ripple effect)에 따라 미국경제 전반에 걸쳐 간접적으로 산출된 5,890억 달러를 합산한 수치이다.

제약산업은 이에 따라 미국 전체 국내총생산(GDP)의 3.2%에 해당하는 6,250억 달러 이상의 부가가치를 창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세수 부분을 보면 연방정부, 州 정부 및 각 지역정부에 총 666억 달러의 세금수입을 창출케 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제약업계 종사자들이 직접적으로 납입한 세금은 229억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약업계 종사자들 가운데 37%가 이른바 STEM 직종이어서 민간부문 전체 평균치를 6배 이상 상회한 것으로 나타나 주목되게 했다. ‘STEM’(Science, Technology, Engineering, Mathematics)이란 과학, 기술, 공학 및 수학을 일컫는 말이어서 연구‧개발직보다 한층 더 포괄적인 개념이다.

범위를 좁혀 전체 제약업계 종사자들 중 연구‧개발직 종사자들은 10명당 2명 꼴을 웃도는 22.8%(총 14만6,000명)여서 전체업종 평균치를 3배 가까이 상회했다. 바꿔 말하면 항공‧우주, 자동차 및 반도체를 포함한 다른 어떤 업종보다 연구‧개발직의 비율이 높다는 의미이다.

이에 따라 미국 제약산업은 2017년 현재 미국 재계 전체 연구‧개발 투자비의 17.7%를 연구‧개발에 아낌없이 투자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참고로 미국 제약산업이 지난 2018년 투자한 연구‧개발비는 총 1,020억 달러에 달했다.

2017년 당시 미국 제약업계가 연구‧개발에 투자한 비용은 반도체산업을 2배 상회했고, 자동차산업에 비하면 165% 초과했으며, 항공‧우주산업과 비교하면 371%나 뛰어넘는 금액이었다.

당연히 제약업계의 직접적인 종사자들은 수당을 포함한 1인당 평균임금이 2017년 현재 12만6,587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미국의 민간 부문 평균치인 1인당 6만705달러를 2배 이상 뛰어넘는 금액이다.

한편 미국 내에는 cGMP 규정을 준수한 가운데 FDA의 허가를 취득한 각종 의약품을 생산하는 제조시설이 2018년 4월 현재 총 1,193곳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제약시설들은 44개 州와 컬럼비아 특별구 및 푸에르토리코에 걸쳐 산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37개 州와 푸에르토리코는 이 같은 제약시설을 5곳 이상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풍제약 - 경옥고
한화제약 - 에키나포스
lactodios
Solution Med Story
한풍제약 - 굿모닝에스
블랙모어스 - 피쉬 오일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9> 천병년 <우정바이오대표이사 / 제55회 / 2019년도 >

천병년(千炳年) 우정바이오 대표이사는 신약개발 전...

<58> 한승수 <제일파마홀딩스 회장/ 제54회 / 2018년도>

1959년 창립된 제일약품은 지난해 6월, 미래성장 추...

<57>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 제53회 / 2017년도>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은 고(故) 윤광열 동화약품 명...

<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김동연 한국신약개발 이사장은 1950년 출생, ...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판막성 심질환에도 NOAC 사용 새 기원 열릴 것”

수 년 전부터 비타민 K 길항제(VKA)의 역할 대체 ...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약무행정 외길 40년

약무행정 외길 40년

일송(逸松) 이창기(李昌紀) 박사가 최근 ‘약무행정 외...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