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안전상비약, 제도폐지 불가·안전관리 강화한다"

윤병철 과장, '예외상황 위한 제도' 강조…다양한 의견 수렴 계획 밝혀

기사입력 2017-03-21 12:06     최종수정 2017-03-21 13:18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보건복지부가 안전상비의약품 제도 자체에 대한 재논의는 불가하다고 밝혔다.

 

윤병철 보건복지부 약무정책과 과장은 21일 최도자 국민의당 의원이 주최한 '안전상비의약품 품목 조정에 관한 정책토론회'에서 이 같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윤병철 과장은 "안전상비의약품 제도는 심야시간, 공휴일 등 의약품 사각지대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보완하고자 도입된 예외상황을 위한 제도"라며 "안전상비의약품은 사회적 합의가 이뤄져 도입된 제도이기에 정책자체를 처음부터 다시 논의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윤 과장은 "연구용역을 통해 안전상비약의 안전관리가 부족한 부분이 있다는 것은 인지하고 있다. 미흡한 부분이 있다면 정책적으로 개선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안전상비약 심의위에 다양한 분야의 관계자들이 포함되어 있기에 위원회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고, 이 외의 다양한 의견을 최대한 들어 정책적으로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민초약사 추천 반대 신고

정책적으로 어떻게 개선할수 있다는 건지 궁금하네요.
편의점 알바생이 타이레놀 바코드를 띡띡 몇번 찍으면 한번에 열통이라도 팔수 있고
"술마시고 타이레놀 복용해도 되죠?"질문에 어찌 그들이 답변이 가능합니까?
보건복지란건 경제정책으로 따지면 신자유주의와 방향을 같이 해선 안되는건데
마치 기획재정부 관료처럼 신자유주의를 앞세우고 있네요. 국민의 한사람으로써 작금의 신자유주의적인 보건정책에 결사반대합니다.
(2017.03.21 22:51)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약사의 복약지도는 '의무'가 아닌 '천부적 권리'"

성남 메디칼약국 최재윤 약사, 장황한 설명보다는 핵심...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현대인의 정신질환 / 불안장애

불안장애의 이해와 치료 / 김찬형 / 약물요법/ 박소미(건국대병원) / 약품정보/ 박소미(분당서울대병원)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7 한국제약기업총람

2017 한국제약기업총람

코스피, 코스닥, 코넥스, 비상장 제약사 114곳 기업정...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