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日 스트레스는 약물 말고 식품으로 푼다
日 스트레스는 약물 말고 식품으로 푼다
판매가 3,000
등록일 2017-06-28 09:00
카테고리 기능식품
파일형식 PDF파일

일본은 약물요법 대신 서플리먼트나 건강기능식품을 활용한 셀프 멘탈 케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시장을 견인하는 것은 기능성표시식품. 

기능성표시식품 제도가 시행되면서 ‘스트레스 완화’ ‘수면의 질 향상’ 등의 표시가 가능해졌기 때문에 업체들은 ‘쾌면’ ‘스트레스’ ‘피로’ 등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는 쉬운 표시를 단 제품으로 소비자에게 어필하고 있다.  

앞으로 약물요법에 의지하지 않는 스트레스 케어 시장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높아지는 셀프케어 의식  

장시간 노동에 의한 과로, 수면부족, 인간관계 등에 기인하는 스트레스 등. 

현대인의 대부분은 마음에 병 ‘스트레스’에 시달린다. 

일본의 경우, 2015년 12월 노동안전위생법 개정으로 종업원 50명 이상의 업체는 종업원에게 연1회 이상 스트레스 체크를 받도록 할 것을 의무화하는 등 국가가 멘탈 케어 대책에 직접 나서고 있어 스트레스를 다스리는 시장확대에 대한 기대도 큰 상황이다.  

장시간 또는 과도한 스트레스는 불안이나 불면, 과식, 식욕부진, 비만, 탈모 등 심신에 중대한 영향을 끼친다. 

활성산소와도 밀접한 관계가 있어 과도한 스트레스는 체내의 활성산소량을 증가시켜 노화, 암, 생활습관병 등의 원인이 되는 것으로도 알려지고 있다. 

또, 장(腸)내 환경과의 상관성도 분명한 것으로 밝혀지면서 장으로부터의 접근법도 진행되고 있다. 

국민의 70~80%가 스트레스를 느낀다고 조사된 일본에서는 셀프메디케이션 의식이 높아지고 있어, 경도의 스트레스나 불안을 느끼는 사람들도 서플리먼트나 건강기능식품을 선택하는 흐름이 생겨나고 있다. 

약물요법에 의지하지 않는 스트레스 케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수 있는 분위기는 충분하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日 스트레스는 약물 말고 식품으로 푼다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日 스트레스는 약물 말고 식품으로 푼다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