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GMO, 기능식품 마케팅에도 복병되나?
GMO, 기능식품 마케팅에도 복병되나?
판매가 3,000
등록일 2017-03-02 09:00
카테고리 기능식품
파일형식 PDF파일

지난 2월4일 시행된 새로운 유전자변형식품, 즉 GMO 표시제가 건강기능식품 업체들에게도 복병으로 떠오르고 있다. 

원료에 따라서는 제품에 GMO 표시를 해야하는 상황이 올 수 있고, 이를 피하기 위해 구비해야 하는 서류도 만만치 않다. 

또 개정 고시 이후 불과 열흘만에 법이 시행되면서 이에 대응할 시간적 여유도 충분치 않다. 

GMO 표시기준 개정과 관련한 업계의 상황을 살펴보자.


GMO 표시기준 개정

식약처는 지난 1월25일 유전자변형식품등의 표시기준을 개정고시하고 2월4일부터 전격적인 시행에 들어갔다. 

개정된 법률의 골자는 제품에 사용된 제품에 GMO 원재료를 사용할 경우 사용 비중과 상관없이 반드시 표시해야 한다는 것이다. 

종전 법률에는 상위 5가지 원재료에 GMO 원료를 사용한 경우에만 표시하도록 하였으나, 이번 법률 개정을 통해 순위에 상관없이 모든 원재료가 GMO 표시 대상이 됐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GMO, 기능식품 마케팅에도 복병되나?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GMO, 기능식품 마케팅에도 복병되나?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