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기능식품, 가파른 성장 뒤 극심한 양극화
기능식품, 가파른 성장 뒤 극심한 양극화
판매가 3,000
등록일 2016-10-19 09:00
카테고리 기능식품
파일형식 PDF파일

지난해 1조8천억원이 넘는 생산실적을 기록하며 이제는 어엿한 헬스케어 산업의 한 축이 된 건강기능식품. 

그러나 가파른 성장 뒤에는 극심한 양극화가 자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식품관리인증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전체 제조업소의 절반가량은 연간 생산실적이 1억 미만으로 나타났으며, 매출이 전무한 기업 역시 26%에 이르고 있었다. 

또 전체 제조업소의 65%를 차지하는 20인 이하 소규모 사업장의 실적은 전체의 8.9%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능식품 산업이 여전히 영세성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여실히 나타난 것이다.


10년간 제조사 60% 늘어

2005년 310개소로 시작한 건강기능식품 전문제조업소의 수는 2015년 487개소로 57% 늘어났다. 

매년 10개소 이상 늘어나며 꾸준히 증가한 것이다.[표1.] 

▲건강기능식품 산업의 성장세 ▲개별인정형 건강기능식품의 증가 ▲기존 식품 제조업소의 기능식품 제조업 등록 등이 겹치며 이러한 증가세를 이끌었다고 볼 수 있다. 

또 충청도, 강원도 등 지방정부의 지역 활성화 사업에 따라 지방 특산물을 건강기능식품으로 개발하기 위한 움직임이 활발했던 것도 제조업소의 증가에 큰 영향을 주었을 것으로 해석된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기능식품, 가파른 성장 뒤 극심한 양극화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기능식품, 가파른 성장 뒤 극심한 양극화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