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메르스가 두 자릿수 성장률 만들다
메르스가 두 자릿수 성장률 만들다
판매가 3,000
등록일 2016-08-16 09:00
카테고리 기능식품
파일형식 PDF파일

최근 식약처가 2015년 건강기능식품 생산실적을 발표했다. 

전반적인 시장상황이 좋지 않았고, 

여기에 백수오 사태 등 악재도 있었기에 당초에는 성장률이 그리 높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다. 

그러나 일반적 예측과 달리 2015년 기능식품 생산실적은 전년대비 11.8% 상승하는 깜짝 상승세를 보였다. 

액수로는 2,000억원 가량이 늘어났다. 

이는 건강기능식품 생산실적이 본격 집계된 2005년 이후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불경기와 백수오 사태 등의 악재에도 불구하고 이처럼 기능식품 시장이 성장한 원인으로 전문가들은 메르스를 꼽는다.


2015년 생산실적 11.8% 성장

예상과는 다른 결과였다. 

전반적인 시장상황이 좋지 않았고, 여기에 백수오 사태 등 초대형 악재가 있었기에 다소 어려웠을 것이라는 예측이 많았다. 

그러나 2015년 건강기능식품 시장은 11.8% 성장하며 예상과는 다른 모습을 보였다.

기능식품법이 시행되고 생산실적이 본격적으로 집계되기 시작한 2005년 이래로 이정도 성장률과 성장액을 기록했던 해는 2011년이 유일했다. 

2011년은 홍삼 시장의 성장세가 최고조에 이르고, 간 건강 제품으로 인해 개별인정의 도약이 본격화 되었으며, 비타민 시장이 절정에 이르렀던 시기다. 

여기에 홈쇼핑을 중심으로 오메가-3까지 신장하면서 생산실적 증가액이 3,000억원을 돌파했고, 성장률로는 무려 28.2%를 기록했었다. 

2011년을 기점으로 건강기능식품 산업의 규모 자체가 한 단계 올라선 셈이다.

그런 의미에서 지난해 생산실적 증가액 1,920억원과 성장률 11.8%는 신선한 충격으로도 받아들여진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5·10 합의부터 약사법 개정까지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5·10 합의부터 약사법 개정까지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