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상장제약사 2011년 유보율 평균 525%…유한양행 잉여금 8,810억
상장제약사 2011년 유보율 평균 525%…유한양행 잉여금 8,810억
판매가 1,000
등록일 2012-04-16 09:00
카테고리 제약·유통
파일형식 XLSX파일

상장제약사들은 기업의 안전성을 평가하는 지표로 활용되는 유보율이 평균 525%이며, 한독약품이 4,013%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유한양행은 업계 최고인 9,810여억원의 잉여금이 쌓여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약업닷컴(www.yajup.com)이 상장제약사 55곳이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2012년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평균 유보율은 525%로 나타났다.
 
유보율은 자본잉여금 및 이익잉여금을 합한 금액을 납입자본금으로 나눈 비율로 기업이 스스로 얼마만큼의 자금을 동원할 수 있는지를 측정하는 지표이다.
 
기업의 안정성을 측정하기 위해 부채비율과 함께 자주 활용되며 유보율이 높은 기업일수록 불황에 대한 적응력이 높고 무상증자 가능성도 높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상장제약사 2011년 유보율 평균 525%…유한양행 잉여금 8,810억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상장제약사 2011년 유보율 평균 525%…유한양행 잉여금 8,810억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