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상장제약사 2011년 자기자본 비율 평균 61%
상장제약사 2011년 자기자본 비율 평균 61%
판매가 1,000
등록일 2012-04-15 09:00
카테고리 제약·유통
파일형식 XLSX파일


약업닷컴(www.yakup.com)이 코스피 및 코스닥 증권시장에 상장된 55개 제약사의 2012년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자기자본 비율은 61%로 나타났다.

자기자본비율은 총자산중에서 자기자본이 차지하는 비중을 나타내는 것으로 기업재무구조의 건전성을 나타내는 가장 대표적 지표로 활용된다.

자기자본은 직접적인 금융비용을 부담하지 않고 기업이 장기적으로 운용할 수 있는 안정된 자본이므로 이 비율이 높을수록 기업의 재무구조 건전하다고 할 수 있으며 일반적인 표준비율은 50% 이상으로 보고 있다.

자기자본비율은 (자기자본/총자산) × 100으로 측정한다.

코스피상장 35개 제약사의 자기자본비율은 61%, 코스닥 상장 20개 제약사의 평균 자기자본비율은 62%로 파악됐다.

환인제약은 자기자본 비율이 상장제약사중 가장 높은 90%였으며, 뒤를 이어 신일제약 86%, 삼천당제약 85%, 유한양행 85%, 진양제약 82%, 일성신약·삼아제약 각각 80 등 자기자본비율이 80%가 넘는 제약업체는 8개사였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상장제약사 2011년 자기자본 비율 평균 61%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상장제약사 2011년 자기자본 비율 평균 61%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