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건식 업계도 사드여파에 혼쭐
건식 업계도 사드여파에 혼쭐
판매가 3,000
등록일 2017-11-15 09:00
카테고리 기능식품
파일형식 PDF파일

사드 배치로 인한 중국과의 갈등 여파가 건강기능식품 업계에도 적잖은 영향을 주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내수 경기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그나마 기능식품 시장에 온기를 불어넣던 중국인 관광객 수요까지 크게 줄어들었기 때문. 

업계 관계자들은 2016년 기능식품 시장에 특별한 호재가 없었음에도 홍삼과 밀크씨슬 등 특정 품목이 선전한 것은 관광객 수요가 뒷받침되었기 때문이라며, 그러한 힘이 꺾여버린 2017년은 기능식품 업계가 더욱 얼어붙었을 것이라고 설명한다. 


경기는 나쁜데 성장률은 16%?

건강기능식품 업계 종사자들 중 2016년을 호황으로 기억하는 케이스는 거의 없다. 

내수 경기 자체가 좋지 않았고, 특히 지난해 말 부터는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국면까지 겹치며 건강기능식품 시장은 그야말로 꽁꽁 얼어붙었던 것이 사실이다. 

특히 촛불시외 기간 중 백화점이나 로드숍 등 오프라인 매장들은 주말에도 손님이 거의 없어 발만 동동 구르는 상황이 꽤 장기간 연출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016년 건강기능식품 생산실적이 16% 이상 성장했던 것은 내수가 아닌 또 다른 상승요인이 있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건식 업계도 사드여파에 혼쭐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건식 업계도 사드여파에 혼쭐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