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플러스
백승만교수의 '전쟁과 약' 이야기
<17> 기적의 생존자
백승만
입력 2024-05-24 10:05 수정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기적의 생존자

독일군이 전면전을 개시해 프랑스를 침범하고 전격전을 앞세워 영국과 프랑스의 연합군을 몰아붙인 1940년 52차 세계대전 초반의 전황은 이미 결정이 났다앞뒤로 고립당한 연합군은 밀리고 밀려 도버해협까지 후퇴했고 이제 곧 독일군의 기갑사단이 밀어붙이면 항복하는 것 외의 선택지가 없었던 상황이다등 뒤에는 바다가눈앞에는 탱크부대가 도사리고 있는 절체절명의 위기그 어떠한 엄폐물도 전술도 쓸 수 없던 상황이었다.

그런데 돌연 독일군의 진격이 멈췄다훗날 수많은 군사 전문가들의 머리를 쥐어 짜게 만드는 미스테리한 결정이 베를린의 수뇌부에서 날아들었고현장 지휘관들의 아우성을 뒤로 한 채 탱크는 단 한 대도 진격하지 않았다이렇게 알 수 없는 대치 상태가 이어진 열흘 간 영국은 쓸 수 있는 배는 모조리 징발해 도버해협을 건넜고 패퇴한 군인 30여만 명을 안전히 후퇴시킬 수 있었다이후 이 군인들의 대부분은 휴식을 취한 후 다시 전장에 복귀하였다어쩌면 전쟁의 양상이 초반에 결정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승기를 놓쳐버린 이 사건을 덩케르크 탈출사건 또는 덩케르크의 기적이라고 부른다.

독일군이 노려보기만 하고 있던 7일째인 5월 31프랑스의 한 전함도 자국 군인을 후송하기 위해 접안했다하지만패잔병을 수습해 작전 지역을 벗어나던 이 전함은 불행히도 독일 잠수함에 발각되고 말았다눈앞에 있는 적함을 그냥 보내는 배는 없다독일 잠수함도 프랑스 전함을 요격했고피격당한 전함은 별다른 저항조차 하지 못한 채 바다 밑으로 가라 앉았다간절하게 탈출을 원했던 패잔병이나 잠수함의 승조원들 대부분이 죽었음도 당연한 수순이다.

그런 면에서 헨리 라보리는 운이 좋았다우선 전함이 가라앉는 와중에도 살아남았다라보리 외에 살아남은 사람들도 있긴 했지만 대부분 떠다니는 것을 찾아서 싸우다가 자멸하기 일쑤였다라보리는 이런 다툼과 한발 떨어져 있으려 했다. 5월 말의 차가운 밤바다에 누워 별을 바라보며 구조선을 기다렸다어차피 차분히 기다리는 것 외에 별로 할 수 있는 것도 없었다그는 조용히 명상에 잠겨서 기적을 기다렸다.

영국 구조선이 다가온 것은 새벽이었다라보리는 마지막 힘을 짜내서 구조선으로 올라갔고 그 직후 탈진했다이후 구조선에서 기력을 회복한 그는 살아남았음에 감사하며 본업으로 돌아갔다그는 외과의사였다.

아프리카 튀니지에서 외과의사로 일하며 그는 수술 성공률을 높이고 싶었다어떻게 하면 성공률을 높일 수 있을까왜 수술이 실패할까그는 사람들의 마음을 진정시키면 수술이 더 잘 될 것으로 보았다어떻게 하면 마음을 진정시킬 수 있을까그가 찾았던 해법은 본인의경험이었다덩케르크 탈출 시에 그는 차가운 밤바다에서 마음을 진정시켰다어쩌면 체온과 관련된 것은 아닐까?

그는 환자의 체온을 낮추기 위한 방법부터 시도했다하지만 결과는 신통치 않았다본인의 경험은 탈출 시에 도움이 되었을지는 모르지만수술대 위의 환자에게 쓸 수 있는 방법은 아니었다수술 부위를 차갑게 하는 형태의 처치로는 환자를 안정시킬 수 없었다.

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파리로 돌아온 라보리는 이제 온도보다는 약물에 주목했다당시는 항히스타민제가 개발되어 알러지 환자들을 무척이나 졸립게 만들던 시절이었다라보리는 초기 항히스타민제를 이용해 외과 수술에 사용했다혹시 아는가졸리면 진정될지그리고 진정되면 수술 성공률이 올라갈지.

물론 그런 기적은 일어나지 않았다외과 수술과 진정제는 별 상관이 없다그런데 신기한 사례가 있었다조현병 환자에게 외과 수술 목적으로 항히스타민제를 투여했을 때 조현병 환자의 증상이 개선된 것이다정신은 형이상학적인 것이라약물과 같은 물질로 조절할 수 없다고 믿던 시절이었다하지만 라보리는 분명히 달라짐을 알 수 있었다.

라보리는 이 결과를 바탕으로 정신병 치료제를 개발하고자 하였다관련 학계에서 이슈가 된 것은 당연한 노릇이다외과의사가 개발한 정신병 치료제라니믿을 수가 없었다하지만 전문가들이 검증을 이어가고 결과가 재현성 있게 나타나자 이 물질은 이후 그래도 정신병 치료제가 된다클로르프로마진이 탄생한 순간이다.

 

<필자소개>
백승만 교수는 서울대학교 제약학과 졸업후  동 대학원에서 생리활성 천연물의 화학적 합성에 관한 연구로 약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미국 텍사스 사우스웨스턴 의과대학에서 박사후연구원으로 근무했으며 2011년부터 경상국립대학교 약학과 교수로 부임하여 의약화학을 강의·연구하고 있다.  현재 파킨슨병과 같은 퇴행성 뇌질환 치료제를 연구 개발하고 있으며 약의 역사도 함께 연구하고 있다. 저서로는 ‘전쟁과 약, 기나긴 악연의 역사’ ‘분자 조각자들’ 등이 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17> 기적의 생존자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17> 기적의 생존자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