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플러스
신간 안내
영남대의대 김영조교수 '심장,마음을 말하다'
“심장으로 풀어보는 우리의 인생 이야기”
입력 2017-03-02 09:39 수정 최종수정 2017-03-02 09:42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지난 30여년간 300여 명의 급성심근경색 환자와 800여 명의 심혈관질환 환자를 진료해온 ‘경피적 심혈관중재술(PCI)’분야의 대가인 영남대학교 순환기 내과 김영조 교수가 '심장, 마음을 말한다'를 발간했다. 

 

김영조 교수는 책을 통해 ‘마음이 심장인, 심장이 마음인 이야기’를 68점의 그림과 글로 풀어낸다.

중앙대학병원 내과 전공의 시절, 심장의 신비로움에 매료되어 심장 공부를 시작한 김영조 교수는 일본, 미국에서의 심장에 관한 많은 연구활동을 하였으며, 국내외 심장관련 임상시험에 참여하여 320여 편에 달하는 유수의 논문을 발표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해왔다.

김교수의 글과 그림에는 ‘단순한 펌프기능을 가진, 어른 주먹보다 약간 큰 장기’였던 심장에 대한 생각이, 우리의 마음과 깊이 연결된 ‘잠시도 쉬지 않고 생명이 다하도록 뛰는 장엄한 엔진’으로 바뀌게 된 심장 전문의의 30여년 세월의 흔적이 고스란히 묻어난다.

김영조 교수는 책의 말미에 “심장질환은 언제나 우리 정신과 우리 삶의 역사와 함께한다. ’심장이 상해서’ 파업을 일으키지 않도록, 지혜로운 생활이 우리 삶 주변에 늘 함께 하길 기원한다”며, 이 책이 심장을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진료할 때 환자의 ‘현명한 질문’에 귀 기울이는 것이 좋은 의사가 되는 길”이라는 신념을 가진 김교수는 각종 학회 활동에도 적극 참여하며 대한심장학회 회장, 대한임상노인의학회 회장, 대한고혈압학회 부회장 등을 역임하였으며, 지난 28일 영남대학병원 순환기 내과 교수직을 퇴임하고 ‘김영조 심혈 내과’를 개원한다.

김영조 교수=  경북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중앙대학교 의학대학원 내과 박사 취득 , 영남대학교병원 순환기 내과 교수 (1984~2017)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영남대의대 김영조교수 '심장,마음을 말하다'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영남대의대 김영조교수 '심장,마음을 말하다'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