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 타이틀 텍스트

내몸에 집을짓는다

최금녀 / 문예운동

기사입력 2004-02-26 09:56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이미 '들꽃은 홀로 피어라' '가본 적 없는 길에 서서' 등 두 권의 시집을 통해 축적된 감성을 분화구 삼아 마치 마그마처럼 솟아오르는 불물로 작품을 구워낸 최금녀 시인이 '시의 비밀한 원리를 찾아내고 그 원리를 작품화하는 과정을 보여준' 세 번째 시집 '내몸에 집을짓는다'를 펴냈다.

이 시집에서 시인은 '죽음'이라는 소재를 통해 시란 무엇인가, 그리고 작가가 시를 탄생시키는 과정에 대한 깨달음을 설명하고 있다.

박제천 씨는 시집 발간을 축하하는 글을 통해 "최금녀의 '그 섬을 가슴에 묻고'는 시인이 찾아낸 시를 쓰는 원동력의 최선의 정의이며, 이 작품의 어머니는 단순한 어머니가 아닌 삶의 다른 이름이자 정신이 뛰어 노는 시인의 이상향, 무위도라 이름지어진 삶과 죽음의 표석이라 할 수 있다'고 평하고 있다.

가격: 7,000원
문의: 02) 765-6149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내몸에 집을짓는다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내몸에 집을짓는다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