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 타이틀 텍스트
심창구 교수의 약창춘추
<218> 심양약과대학을 보기 전에는 약학대학의 규모를 논하지 말라
심창구 서울대 명예교수
입력 2017-02-22 09:38 수정 최종수정 2017-02-24 14:45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작년 12월 (18-21) 중국 요녕성 본계시(本溪市, Benxi city)에 있는 심양약과대학(瀋陽藥科大學, Shenynag Pharmaceutical University)을 방문하였다. 이 대학은 원래 심양시에 있었는데, 본계시가 야심차게 ‘약의 수도(藥都, China Medicine Capital)’를 시(市)의 비전으로 선포하면서 최근 20km 떨어진 현재의 연구단지 안으로 이전한 것이다. 이 대학은 중국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학교로 1931년 강서성 루이진(서금, 瑞金)에 설립된 중국공농홍군 위생학교(中國工農紅軍 衛生學校)가 그 기원이라고 한다.

 

이 대학을 보면 누구나 그 엄청난 규모에 놀라게 된다. 이 대학은 3개의 캠퍼스로 구성되어 있는데, 본계 캠퍼스만 해도 부지가 120.35만㎡, 건축면적이 51.2만㎡나 된다. 여기에 본부 캠퍼스와 철서(鐵西) 캠퍼스까지 합치면 총 부지면적은 143.5만㎡, 건축면적은 70.8만㎡에 이른다. 약대가 서울대학교 관악 캠퍼스(411만㎡)의 1/3 이상 되는 면적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다.

대학의 조직도 놀랍다. 이 대학은 약학과 관련된 모든 학문을 교육하는 종합대학(university)으로 약학대학(藥學院), 제약공정대학(製藥工程學院), 중약대학(中藥學院), 생명과학 및 생물제약대학(生命科學 及 生物製藥學院), 공상관리대학(工商管理學院), 의료기기대학(醫療器械學院), 기능성식품 및 와인대학(機能食品 及 葡萄酒學院), 무애대학(無涯學院, 석박사 통합과정, 8년. 무애란 학문에 끝이 없다는 뜻), 사회과학 및 문체대학(社會 及 文體學院, 문체란 문화와 체육을 뜻함), 평생교육대학(繼續敎育學院), 역홍상대학(亦弘商學院, business school, MBA 과정 포함) 등 무려 11개 대학(college, 學院)이 설치되어 있다.

이 11개 대학 모두가 다 우리의 약학대학에 해당되는데, 이 11개의 대학에 총 20개의 학부가 개설되어 있다. 20개 학부는 학부 별로 신입생을 모집하지만 졸업생은 학부에 관계없이 소정의 시험에 합격하면 약사면허를 받을 수 있다.

약학대학에는 5개의 학부, 즉 약제학부, 약학부, 약물분석학부 외에 영어 약학부와 일어 약학부가 개설되어 있다. 다른 10개 대학(college)에는 천연약물학, 약물화학, 약학개론, 분석화학, 화학제약공정학, 생물기술제약 학부 등의 학부가 개설되어 있다.

세번째로 놀라운 것은 학생 및 교직원의 수이다. 이 대학의 작년도 신입생 수는 무려 1,853명이었으며, 재학생 수는 학부생 8,345명, 대학원생 2,485명(박사과정 465, 석사과정 2,020), 평생교육과정 5,024명이었다.

약학대학에는 작년에 약제학부에 245명(37.1%), 약학부(약리학 및 약물독성학)에 229명(34.7%), 약물분석학부에 31명(4.7%), 영어약학부에 92명(14%), 일어약학부에 63명(9.5%) 등 총 660명이 입학하였다.

특히 흥미로운 것은 약학대학에 한하여 5년제의 영어약학 및 일어약학 학부가 개설되어 있다는 점이다. 이 두 학부는 영어 또는 일본어로만 약학 수업을 한다. 이 대학 최고 엘리트 교육 과정인 무애대학의 수업연한은 8년이다. 나머지 학부의 수업연한은 모두 4년이다.

교직원의 수는 무려 1,162명에 이른다. 그 중 연구교육직만 671(교수 114, 부교수 22 포함)명이다. 이 대학의 학생과 교직원수만 해도 우리나라 약대 전체보다 더 많은 것이다.

더 놀라운 것은 중국 남경(南京)에 있는 중국약과대학(작년 신입생 2,450명)과 광주(廣州)에 있는 광동약과대학(한 학년 5,000명)의 규모가 심양약과대학보다 더 크다는 사실이다. 우리나라의 약학 관련자, 보건복지부 및 교육부 공무원들이 중국 약대들을 살펴 본다면 우리나라 약학대학의 바람직한 규모에 대한 그들의 기존의 생각이 바뀔 수 밖에 없을 것이다.

끝으로 이 글은 연세대학교 약학대학에 재직 중인 심유란 연구교수(심양약과대학 출신)의 도움으로 작성하였음을 밝혀둔다.

전체댓글 1개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218> 심양약과대학을 보기 전에는 약학대학의 규모를 논하지 말라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218> 심양약과대학을 보기 전에는 약학대학의 규모를 논하지 말라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