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 타이틀 텍스트

약에 대한 일반상식·역사 '한권에 담았다'

경희대의료원 최혁재 팀장, 초등학생 눈높이 맞춰 '약 이야기' 책으로 펴내

기사입력 2015-06-15 16:47     최종수정 2015-06-15 16:50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약에 대한 일반적인 상식과 역사를 모은 책이 출간됐다.

병원약사로 일하면서 오랫동안 의약품 안전사용 교육에 몸담아 온 경희대의료원 최혁재 약사(약제본부 팀장, 한국병원약사회 법제이사)가 약에 대한 일반적인 상식과 함께 아직 일반에 많이 알려지지 않은 약 이야기를 모아 '우리가 알아야 할 약 이야기, 모르는 게 약?'으로 펴냈다. 초등학생도 부담없이 읽을 수 있도록 눈높이를 맞춰 펴낸 것이 특징이다.

오랫동안 환자의 곁에서 약물요법을 실현해 온 약사라 하더라도 약에 대해 만물박사는 아닐 수 있다. 그만큼 약은 인류 역사와 함께 하면서 진화해 왔고, 밝은 면과 어두운 면을 모두 갖고 있다. 어떻게 다루느냐에 따라 친구가 될 수도 있고, 적이 될 수도 있는 변화무쌍한 존재라는 것이 필자의 말이다.

책을 낸 최혁재 약사는 병원약사로 20여년간 일해 왔지만, 대중과 더 가깝게 만나는 개국약사의 입장에서 약에 대한 여러 소재를 이야기가 중심이 되는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풀어냈다.

아버지의 바람대로 많은 사람에게 기쁨과 행복을 주기 위해 약사가 된 최파랑 약사가 운영하는 파랑누리약국을 중심으로 각각의 주제마다 고객과 만나며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바탕으로 약의 올바른 복용방법과, 주사와 백신의 이해, 역사 속 약의 변천사, 사람을 죽일 수도 있는 약의 이야기(마약과 독약) 같은 상식을 재미있게 풀어냈다.

이외에도 신약개발은 어떻게 진행되는지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꾸몄으며, 책을 읽는 학생이 약에 대해 올바른 이해와 윤리를 가질 수 있도록 설명도 곁들였다.

약이 전 세계 모두에게 왜 공평하게 보급되지 않는지, 어떻게 하면 모두가 건강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초점을 맞췄다. 또, 건강보험과 약값 이야기, 신약개발 과정에 있어 동물실험과 윤리 등 최근 현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약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책은 서점가에는 약에 대해 전반적으로 이해를 돕는 책이 없다는 점에 착안한 한우리북스와 저자의 만남이 이뤄지면서 출간이 결정됐다.

최혁재 약사는 "많은 어린이에게 약은 생명이 있는 존재이고, 좋은 친구가 되기 위해 우리도 노력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책을 통해 전해줄 수 있으면 만족한다"며 바람을 전했다.

책은 전국 서점에서 구입이 가능하며 가격은 1만원이다. △문의:최혁재 (02)958-9539 nicchoi@khmc.or.kr )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약에 대한 일반상식·역사 '한권에 담았다'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약에 대한 일반상식·역사 '한권에 담았다'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