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 타이틀 텍스트

‘역삼투압 정수기가 사람잡는다’

손상대 저, 정부와 정치권도 모르는 미네랄 없는 산성수 공급 20여년

기사입력 2012-08-09 16:51     최종수정 2012-08-09 17:02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전문언론인 손상대 메디팜뉴스 대표가 지난 2008년 발간 한 ‘위험한 물장난’에 이어 또 다시 역삼투압방식의 정수기 문제점을 해부한 책 ‘역삼투압 정수기가 사람잡는다’를 내놓았다.
 

지난 20여 년간 정수기 문제를 밀착 취재해 온 손 대표는 이번 책에서 그동안 역삼투압정수기 및 이온수기 생산 판매 회사들이 국민건강을 담보로 어떤 짓을 했는지를 집중 조명하고 있다.

특히 손 대표의 전작인 ‘위험한 물장난’이 역삼투압 방식의 정수기와 이온수기 업자들의 국민 사기극의 실태를 고발했다면 이번 책은 이런 사기극의 과학적 입증에 비중을 두고 있다.

여기에다 지난 4월27일 울산MBC가 보도특집 다큐멘터리 ‘워터 시크릿 : 미네랄의 역설’이라는 제목으로 국내에 널리 보급된 역삼투압 정수기의 실체와 부작용을 과학적으로 조명한 내용을 내보내 이 책의 파장력 또한 클 것으로 보인다.

‘역삼투압 정수기가 사람잡는다’는 지난 수 십 년간 편법과 눈속임으로 국민을 기만해 온 역삼투압정수기 및 이온수기 회사들의 비도덕적 행위를 강력 질타하고 있다.

손 대표는 ‘위험한 물장난’에 이어 이번에도 역삼투압방식 정수기의 산성수를 마신 국민들의 건강이 염려된다며 당장 정부가 나서 실태조사를 벌일 것을 재차 촉구하고 있다.

손 대표는 “초기 역삼투압방식의 정수기 물은 먹는물수질기준(pH 5.8∼8.5)에도 못 미치는 것을 어떻게 정부가 음용수로 적합 판정을 했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많은 과학자, 의학자, 물 전문가들이 산성수의 해악성을 지적하고 있는데도 우리정부만 묵묵부답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번에 울산MBC가 역삼투압 정수기의 실체와 부작용을 과학적으로 조명한 것을 방송으로 내보냈음에도 여전히 관련 회사들은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식”이라며 “이를 방치하면 국민들로부터 분노의 역습을 당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책은 수돗물 불신을 업고 나타나 1조원이라는 엄청난 시장을 형성한 국내 정수기 시장이 이 만큼 커진 이유에는 국민의 건강이 담보됐기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따라서 위험한 물장난은 이제 끝을 내야 한다고 강조한다.

또한 물은 국민이 관리하는 것이 아닌 정부가 관리하는 만큼 국민들이 모르고 마시는 물이 인체에 독이 되지 않도록 체계적인 당국 차원의 물 관리 역시 함께 이뤄지길 바란다고 주문하고 있다.

<손상대 지음/서영출판사/1,2800원 (문의 : 02-338-0117)>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 ‘역삼투압 정수기가 사람잡는다’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 ‘역삼투압 정수기가 사람잡는다’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