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 타이틀 텍스트

나는 할 수 있다

건양대 김희수총장

기사입력 2005-09-12 10:33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지난 2001년 건양대학교 4대 총장으로 부임하여 5년 동안 각종 교내·외 행사 축사 및 언론 기고문, 강연문 등을 총망라한 明谷 김희수 총장의 저서 ‘나는 할 수 있다’가 발간되었다.

이 책에서는 이러한 김총장의 의지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특히 학생들에게 사람됨이 최고의 덕목임을 강조하면서 ‘남들이 다하는 것을 왜 나만 못하는가’라는 말로 항상 자신감을 심어주고 있다.

이와 함께 저자의 어려웠던 시절을 재미있고 유머러스하게 섞어가면서 이 세상에 불가능한 것은 없으며 모든 일은 자신의 노력여하에 달렸다고 강조하고 있다.

또 교수들에게는 학생들을 내 자식처럼 애정을 가지고 졸업 후 취업까지 책임져 줄 것과 학과 특성화를 바탕으로 경쟁력을 갖추는데 힘써달라고 당부한다.

아울러 외부 강연문에서는 지역사회와 대학의 역할, 21세기 대학의 경쟁력 측면에서의 인재육성 유형변화를 강조하고 있다. 즉, 경주마에서 야생마형으로, 천재형에서 협동형으로, 주입형에서 맟춤형 교육을 통해 사회가 요구하는 인재를 배출해야하므로 대학교육 변화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있다.

이밖에도 저자자신이 평생동안 지켜온 ‘아침에 하루일의 반을 할 수 있다’와 時테크, 情報테크, 財테크, 健康테크 등 4가지 테크에 대한 소개를 통해 성공하기 위해서는 이를 적극 실천해 보길 권유하고 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나는 할 수 있다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나는 할 수 있다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