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 타이틀 텍스트

동의보감 우리 약초와 약재

박종철 순천대 명예교수, 조선시대 한글명 약초 정리

기사입력 2022-10-06 10:02     최종수정 2022-10-06 10:04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국립 순천대학교 박종철 명예교수(68, 바이오한약자원학과)가 조선시대 한글로 쓰여진 약초를 정리한 ‘동의보감 우리 약초와 약재’를 발간했다.

박 교수는 그동안 ‘동의보감’과 의약품 공정서(公定書)에 함께 수록된 약초의 사진을 촬영하고 그 효능을 조사하는 작업을 꾸준히 해 왔다. 의약품 공정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의약품의 규격과 기준을 제정한 규격서로 ‘대한민국약전’과 ‘대한민국약전외한약(생약)규격집’의 두 종이 있다.

특히 박 교수는 ‘동의보감’에 나오는 한글 표기의 약초명에 관심을 갖고 많은 시간을 투자해 연구했다. 조선시대에 사용했던 한글 약초이름이 현재 어떻게 달라졌는지 찾아보는 일이 중요하다고 여긴 박 교수는 의약품 공정서에 수록된 약재 중에서 ‘동의보감’에 한글 이름으로 기록된 우리 식물 약재와 약초를 모두 찾아 약초명 순으로 정리했다.

800페이지에 달하는 책자에는 직접 촬영한 1,543장의 약초 사진은 물론 ‘동의보감’의 효능, 쉽게 풀이한 한방 약효, 효능 분류군, 북한에서의 효능, 비슷한 약초의 사진까지 담겨 약초 분야에서 유익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 교수는 “조선시대에 기록했던 우리 약초이름과 지금 쓰고 있는 식물명을 비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여겨 이 책자를 기획했다”며 ”산약은 마의 뿌리줄기인데 1610년에 마로 기재된 것이 410년이 흐른 지금에도 여전히 마로 적고 있다. 오랜 세월이 흘렀음에도 우리 민족이 같은 약재명으로 같은 글자를 쓰고 있다는 사실이 신기한 일“이라고 밝혔다.

박종철 교수는 순천대 한약자원개발학과(현 바이오한약자원학과)에서 33년간 약초의 성분과 효능에 대해 강의하고 연구했으며 현재 박종철약초전시관 관장과 세계약초연구원 원장을 맡고 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동의보감 우리 약초와 약재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동의보감 우리 약초와 약재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