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 타이틀 텍스트

불치병은 원래 없었다

을지의과대학교 임종호 교수 / 신일상사

기사입력 2006-07-20 10:16     최종수정 2006-07-31 10:38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사람들에게 불치병이라는 단어는 어떤 의미를 줄까? 왠지 눈앞이 깜깜해지고 세상 다 살은 자포자기 상태에 빠지지 않을까 싶다.

최근 발간된‘불치병은 원래 없었다’는 사람들의 이런 고정 관념을 깨주기 위한 책이다.

저자 을지의과대학교 임종호 교수는 불치병에 대해 “당신이 쌓아 올린 질병, 노력 없이 낫길 바라는가”라며 질책의 쓴 소리를 뱉는다. 이는 불치 또한 노력하면 나을 수 있다는 것.

‘불치병은 원래 없었다’는 현대 의학·과학 그리고 우주의 원리를 그림과 설명 방식으로 복잡한 인체의 신비를 한 단계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게 엮은 책이다.


▲가격 ∥12,000원
▲본문 ∥264페이지
▲문의 ∥02) 843-3281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불치병은 원래 없었다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불치병은 원래 없었다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