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시그널
클래시그널[CLASSI그널]
 윤성은의 뮤직 in CINEMA
시리즈와 함께 떠오르는 테마곡이 되길, ‘범죄도시4’
윤성은
입력 2024-05-24 09:16 수정 최종수정 2024-05-24 09:25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시리즈와 함께 떠오르는 테마곡이 되길, ‘범죄도시4’

범죄도시4’가 개봉 20일 만에 1000만 관객을 동원했다한국에 이런 프랜차이즈 영화가 등장한 것은 산업적으로 의미가 큰 일이다나왔다 하면 천만 관객을 동원하는 영화가 어디 쉬운가전에도 없었고앞으로는 더 쉽지 않을 것이다. 2편과 3편이 모두 천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했으니이 시리즈는 트리플 천만 관객 동원이라는 과업을 달성한 것이다시리즈마다 개개인의 호불호가 갈리기는 해도관객수가 증명하듯 범죄도시는 이제 ‘007’, ‘미션 임파서블’, ‘분노의 질주처럼일정 정도의 재미를 보장해주면서 대중들에게 광범위하게 사랑받는 액션 영화로 자리잡았다

그런데 ‘007’이나 미션 임파서블에는 있고이 영화에는 아직 없는 게 있으니바로 메인 테마 곡이다악당을 때려눕히는 마석도(마동석)의 강펀치가 시원한 타격감으로 관객들을 흥분시킬 때흘러나와야 할 친숙한 음악이 진작 있어야 했다그런데 범죄도시4’에 드디어 그런 음악으로 기대할 만한 스코어가 등장했다영화의 마지막 액션 신에서 마석도가 두 명의 악당을 때려잡느라 일등석을 초토화시킬 때 나왔던 파이널 퍼니쉬먼트’(final Punishment)는 강한 비트의 드럼에 일렉트릭 기타의 멜로디가 소리지르듯 얹히면서 귀에 강렬하게 박히는 곡이다. ‘범죄도시4’의 음악을 담당한 윤일상 감독은 김범수의 보고싶다’, 이은미의 애인 있어요’ 등 인기가요를 다수 만들어온 대중음악 작곡가로 가장 잘 알려진 인물이다그러나 그는 본인의 밴드를 만들어 음반도 내고 있으며단편영화에도 참여하는 등 전방위적 음악가로서 행보를 이어오고 있다상업영화 음악감독으로는 안시성’(감독 김광식, 2018)으로 데뷔해 544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는데 일조했다노래곡과 영화음악은 완전히 다른 공정으로 만들어짐에도 불구하고 윤일상 감독은 데뷔작부터 남다른 퍼포먼스를 보여주면서 그의 비범한 음악적 재능과 센스를 계속 입증하고 있다대부분의 영화나 드라마 작곡가들이 팀으로 일하는데 반해작곡부터 믹싱까지 혼자 해결하는 작업 방식도 놀랍다

범죄도시 4’의 음악이 인상적이었다면디즈니 플러스의 오리지널 시리즈, ‘카지노’(연출 강윤성, 2022)의 음악도 다시 들어보시길 권한다이미 좋은 평가가 많았던 인트로 음악 뿐 아니라 장면마다의 분위기를 뒷받침하고 고조시키는데 사용된 90여곡의 음악들이 하나하나 얼마나 공들여 만들어졌는지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윤성은의 Pick 무비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닌 영화, ‘미지수

 

독립영화계에서 잔뼈가 굵은 이돈구 감독이 신작을 냈다그가 300만원으로 만든 첫 장편 데뷔작, ‘가시꽃’(2012)은 베를린영화제에 초대되어 영화는 돈이 아니라 이야기로 말한다는 사실을 새삼 곱씹게 하기도 했다물론그 다음 작품은 100배 이상의 예산으로 김영애도지원송일국 등 중견 배우들을 캐스팅해 만들 수 있었고(‘현기증’), 재작년에는 손현주 배우가 주연을 맡은 봄날이 개봉되기도 했다. ‘미지수는 벌써 데뷔 10년이 넘은 이돈구 감독의 다섯 번째 장편이자 첫 멜로 영화다

다섯 번째 장편이라면 이제 기성 감독의 냄새가 풍길 만도 한데, ‘미지수에는 그런 게 없다신인 감독이 찍어 놓은 것처럼 다소 어설프게 느껴지는 신들도 보인다오히려 현기증’(2014)이나 봄날이 더 매끄러웠던 걸 보면 의도한 느낌도 있다그런게 아니라면 첫 멜로드라마라는 부담감 때문이었을까애초에 이 장르가 감독과는 잘 맞지 않았기 때문일까그런데 이 영화가 멜로드라마가 맞기는 한걸까이 69분짜리 영화를 보는 동안 떠오르는 단상들은 영화의 구조만큼이나 계속 꼬이고 헝클어진다영화가 시작한 지 50분이 지날 때까지 미지수에는 연인은 등장하지만 연인에 관한 이야기는 나오지 않는다다시 말해영화의 중심에는 그들의 로맨스가 아니라 현실과 환상의 중간계쯤에서 일어난 듯한 사고와 죽음이 놓여 있다그리고 또 다른 공간에서는 이들과 무슨 관계인지 전혀 알 수 없는 치킨집 부부가 등장한다아내는 비만 오면 배달 사고 걱정으로 히스테릭해지는 남편 때문에 골머리를 썩는다남편에게 심각한 트라우마가 있다는 것은 짐작할 수 있지만 영화는 끝나기 20분 전까지 별다른 단서를 주지 않고 두 부부의 갈등만 묘사한다작은 실마리가 있다면 연인 중 남자의 이름이 우주남편이 우주 발사체 소식에 집착한다는 것이다

어떻게 네 사람과 두 개의 플롯을 연결시킬지 미지수로 진행되던 영화는 결말부에서 이들을 꽤 자연스럽게 봉합시키며 진한 감정을 끌어내는데 성공한다치킨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던 우주는 비가 많이 오던 날 배달사고로 세상을 떠났고그의 연인이었던 지수와 치킨집 부부그리고 우주의 엄마는 마음 속에서 우주를 완전히 떠나보내지 못하고 있었던 것이다위성 사진과 달리 붉은 빛이 강한 우주를 배경으로 우주인 한 명이 외롭게 떠다니는 영상이 오프닝을 비롯해 여러 번 삽입되는 것은 이 때문이다미지수의 우주를 묘사한다는 점에서 이 영화는 순식간에 최루성 멜로드라마가 된다그러나 불의의 사고와 남겨진 사람들의 죄책감을 이야기하는 부분에서 해석은 계속 확장될 수 있다그러므로 영화가 다소 헐겁다는 느낌이 들었던 이유는 영화 전체가 스스로 명확하게 규정되기를 망설이고 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로맨스 자체 보다는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과 기억이라는 보다 광범위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감독의 의지가 잘 보일 때까지, ‘미지수는 끝나지 않는 영화다

 

<필자소개>

윤성은씨는 영화평론가이자 방송인으로 현재 다양한 매체에 영화음악 칼럼과 짧은 영화소개 글을 기고하고 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 윤성은의 뮤직 in CINEMA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 윤성은의 뮤직 in CINEMA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