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시그널
클래시그널[CLASSI그널]
국악 Prologue!
진주삼천포농악의 이수자들
김보람
입력 2024-01-12 10:22 수정 최종수정 2024-01-12 10:28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삼천포는 근대 이후 사천군 삼천포면사천군 삼천포읍을 거쳐 삼천포시로 승격하였으나 1995년 사천군과 통합되면서 현재의 경상남도 사천시가 되었다삼천포시는 역사 속으로 사라졌지만 삼천포항삼천포대교 그리고 진주삼천포농악에는 옛 지명 삼천포가 남아있다

진주삼천포농악 ©문화재청

진주삼천포농악은 1966농악 중에서는 처음으로 국가무형문화재에 지정되었다예로부터 진주에는 예인집단인 솟대쟁이패의 농악이삼천포에서는 마을굿의 농악이 전승되었다이웃하고 있는 진주와 삼천포의 농악단은 경연대회에 함께 참가하는 등 교류를 이어가다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되며 하나로 합쳐지게 되었다

 

진주삼천포농악의 연희 순서는 1차 오방진풀이, 2차 얼림굿, 3차 덧배기 벅구놀음, 4차 길군악, 5차 영산다드래기, 6차 멋벅구놀음(먹벅구), 7차 등맞이굿, 8차 앉은 벅구놀음, 9차 호호굿놀이(점호굿), 10차 개인 영산놀이, 11차 별굿놀이(별달거리), 12차 흩음굿(허튼굿)까지 이어진다. 12차로 구성되어 문화재 지정 당시 '농악12'라 이름했던 것을 '진주농악12', '진주농악'으로 바꾸어 불렀고, 1993년 삼천포에 전수교육관을 지으며 '진주삼천포농악'으로 바뀐 명칭이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다

 

무형문화재 보전 및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국가무형문화재를 지정하는 경우 해당 문화재의 보유자 또는 보유단체를 인정해야 한다보유자와 보유단체는 해당 문화재의 기능과 예능 등을 전형(典型)대로 체득실현하는 주체가 된다우리가 흔히 판소리 인간문화재서도소리 보유자처용무 예능보유자 등으로 부르는 이들이 보유자이며사단법인 형태의 보존회들이 보유단체에 속한다아리랑처럼 특정 보유자나 보유단체를 인정하지 않는 무형문화재도 있다이는 '공동체 종목'이라 부른다

 

예능을 보유한 보유자나 보유단체 등은 문화재의 보전과 진흥을 위해 전수교육을 실시할 의무가 있다이 교육 과정을 수료하고심사에 통과해 이수증을 받은 사람을 이수자로 인정한다이수자 중 심의를 거쳐 보유자나 보유단체와 함께 전수교육을 담당하는 사람을 전승교육사라 한다. ‘전승자는 이수자와 전승교육사보유자 등을 모두 아울러 지칭하는 말이다

 

진주삼천포농악으로 바꿔 말하면진주삼천포농악의 보유자와 전승교육사보유단체인 ()진주삼천포농악 보존회 등이 주축이 되어 농악을 이어가기 위한 전수교육을 실시하는데 소정의 교육 과정을 수료하고 심사 과정을 거쳐 이수증을 받은 이들이 바로 이수자들이다

 

오는 2월 17일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는 진주삼천포농악 이수자들의 공연 <늙은 이수자전 – 붉은꽃>이 열릴 예정이다이수자들 가운데에서도 만 45세 이상의 중견 예인들이 무대에 선다누리집에 공연의 상세 내용은 게재되어 있지 않지만 '농악에 청춘을 불태웠던 지난날로 회귀하여 다시금 그 뜨거웠던 열정과 신명으로 푸진 한 판을 만들어 보려 한다.'고 공연의 목적을 밝히고 있다.

 

진주삼천포농악은 흰 바지저고리에 행전을 치고삼색 띠를 두른다참여자 전원이 전립을 쓰고 채상이나 부포를 돌리는 것은 다른 지역 농악과의 차별점이다전립은 주로 조선 시대 군사들이 썼던 모자를 가리키는데진주에서 전해오는 진주검무진주삼천포농악에서 모두 전립을 갖추어 쓴다는 사실은 의미심장하다장단이 빠르고 군악(軍樂)의 특징을 지니고 있는 점연희의 동작이 힘차고 화려한 무예의 동작을 닮았다는 점 역시 왜구의 침입이 잦았던 남해안의 삼천포임진왜란 격전지였던 진주의 지정학적 위치와 역사적 맥락을 함께 짚어야 이해할 수 있다.

 

해가 바뀌었지만 새해 벽두부터 세상은 여전히 전쟁 중이다어쩌면 우리 모두는 각자 치러야 할 전쟁에 돌입했는지도 모르겠다물려받은 가락을 온전히 몸에 새기느라 치열했을늙은 이수자들의 공연에 한 자리 끼어 앉아보면 전쟁 같은 삶을 다독이는 법을혹은 예술까지는 아니더라도 웃음과 신명으로 승화시키는 법을 조금은 깨닫게 되지는 않을까오랜 세월 열정과 신명을 체화한 그들의 푸진 한 판이 점점 궁금해진다.

 

<필자소개>

김보람 씨는 동국대학교 문예창작학과와 영상대학원 문화콘텐츠학과를 졸업했으며국립국악원에서 소식지 국악누리 제작을 담당하고 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국악 Prologue!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국악 Prologue!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