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시그널
클래시그널[CLASSI그널]
아드리엘김 / 모멘텀 클래식
본 윌리엄스의 종달새
아드리엘김
입력 2023-12-29 09:55 수정 최종수정 2024-01-04 14:23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혁신보다는 영국 전통을 선택했던 작곡가 본 윌리엄스

클래식 레퍼토리에서 '종달새'하면 대개 하이든의 현악 4중주를 떠올린다교향곡과 더불어 하이든이 확립한 현악 4중주 중에서 가장 대중적인 명곡이라고 할 수 있다여기서 종달새라는 부제가 붙은 이유는 1악장 도입부의 바이올린 선율이 새소리를 닮았기 때문이다물론 곡에 붙은 부제가 작품의 흥행이나 악보판매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출판사의 입김도 작용했을 터.

19세기 말부터 20세기에 걸쳐 활동했던 작곡가 레이프 본 윌리엄스가 작곡한 '종달새의 비상'은 하이든의 현악 4중주 '종달새'에 비해서 인지도는 다소 떨어지지만 주류 바이올린 협연 레퍼토리로 인정받고 있는 곡이다.  새의 몸짓을 탁월하게 악상으로 그려낸 작곡가의 역량뿐 아니라 무엇보다도 영국 민요조의 노래들이 자아내는 신비감과 특유의 바이브 덕분에 단악장 협주곡 레퍼토리로서는 이례적으로 본 윌리엄스의 대표작으로 손꼽히며 그의 음악적 성향이 잘 드러난 곡이다.

 

젊은 시절의 본 윌리엄스 

본 윌리엄스는 1872년생으로 영국 국립음악원과 케임브리지 대학에서 수학했으며 영국 민요 800여 곡을 수집하고 연구할 정도로 영국의 문화적 유산을 계승하고자 노력했다독일 낭만주의를 대표하는 작곡가 막스 브루흐와 관현악법의 대가 모리스 라벨을 사사한 그가 1908년 파리에서 영국으로 돌아와 착수한 작업은 20세기 영국을 대표하는 학자 시인 A.E. 하우스먼의 시 <슈롭서의 청년>에서 6개의 시를 발췌음악을 붙여 연가곡을 완성하는 일이었다

영국 각지를 돌아다니며 민요를 채집하여 관현악곡으로 편곡하는 작업 또한 열심이었다대중에게 익숙한 작품으로 영국 민요를 기반으로 작곡한 '푸른 옷소매 환상곡', 16세기의 영국 작곡가 토마스 탈리스의 음악에서 영감을 얻은 '토마스 탈리스 주제에 의한 환상곡'은 영국의 근원을 탐구하고 알리고자 했던 그의 노력이 엿보이는 대표작들이다이러한 작곡 스타일은 그의 실내악교향곡을 비롯하여 장르의 구분 없이 발견된다.

1914년 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기 직전영국의 평화로운 바닷가 마을 마게이트에서 날아오르는 종달새의 모습을 보고 악상을 떠올렸다고 밝힌 본 윌리엄스이 작품은 1887년 영국의 시인 조지 메러디스가 발표한 시에 영감을 받아 작곡에 착수한 곡으로 본 윌리엄스의 자유분방 리듬과 영국 민요조의 선율이 어우러진 곡이다새의 몸짓을 담은 도입부의 자유분방한 바이올린 독주를 시작으로 민요풍의 모티브와 2개의 테마가 제시되는데 영국 르네상스 시대의 음악에 동화되었던 그답게 중세의 선법적인 요소가 돋보이며 목가적이면서도 신비로운 곡의 분위기를 연출해 낸다초연 당시 더 타임즈 지는 "시간의 바깥에 서서 꿈꾸는듯 했다"라고 평했다.

물론 그의 음악에 대한 비판이 만만치 않았던 것도 사실이다그가 과거의 음악에 심취해 있다 보니 모더니즘이 대두되던 당시 상황에서 고리타분한 작곡가로 인식되기도 했으며 한 비평가는 그의 음악을 언급하며 "문을 내다보는 소 같다"는 평을 내놓았다본 윌리엄스는 "자신의 음악에 등장하는 선율이 본인의 것인지 과거 민요에서 따온 선율인지 헷갈린다"라고 고백했을 정도로 영국 튜더왕조 시대의 교회음악을 비롯하여 영국 선조들의 문화적 유산에 심취해 있던 사람이다하지만 역설적으로 영국 민족주의 음악을 연구하고 고수했던 그였기 때문에 현재는 가장 영국적인 국민 작곡가로 인식되고 있다는 사실.

영국 전통 민요조가 물씬 풍기는 '종달새의 비상'은 1차 세계대전 발발로 인해 1920년이 돼서야 초연되었으며 연주는 당대 영국 최고의 바이올리니스트였던 마리아 홀이 맡았다관현악 버전은 1921년 공개되어 평단으로부터 호평을 이끌어내었고 지금까지 본 윌리엄스의 가장 인기 있는 작품으로 남아있다영국의 가디언지는 본 윌리엄스 탄생 150주년을 기념하며 "지난 20년간 종달새의 비상은 영국의 Classic FM에서 발표하는 명예의 전당에서 늘 최상위권을 지켰다"라고 전한 바 있다특히 이 곡은 전 국가대표 김연아의 선수시절 2006~2007년 시즌 프리 스케이팅 배경음악으로 쓰였던 곡으로 잘 알려져 있기도 하다.

당시 주류였던 독일프랑스의 음악을 자양분 삼긴 했으나 그대로 답습하지 않고 전통을 기반으로 영국적으로 승화시켜 그만의 독자적인 음악어법을 완성시킨 본 윌리엄스한국에서 듣기 힘든 작곡가로 손꼽히지만 앞으로 작곡가 에드워드 엘가와 더불어 더 자주 무대에 오르길 기대해 본다본 윌리엄스의 '종달새의 비상'과 함께 2024년 한 해를 멋지게 비상해 보면 어떨까.

 *유튜브 링크

https://www.youtube.com/watch?v=IOWN5fQnzGk

 

<필자소개

아드리엘 김은 오스트리아 빈 국립음대에서 지휘와 바이올린을 전공졸업(석사)했으며 도이치 방송 교향악단 부지휘자와 디토 오케스트라 수석지휘자를 역임한바 있다현재는 지휘자작곡가문화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아드리엘김 / 모멘텀 클래식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아드리엘김 / 모멘텀 클래식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