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행기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문화

디카와 함께 찿아본 바다같은 '바이칼 호수'

노환성박사, 여름휴가차 찾은 시베리아 여행 사진으로 정리

이종운

기사입력 2009-08-18 12:59     최종수정 2009-08-18 22:58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살 이 에일 듯한 혹독한 추위가 있는 겨울이 8개월이나 된다는 시베리아를 쉽게 찾는방법은,  여름 한 철에만  몇 편의 특별기를 띄우는 대한항공을 이용, 4시간 가량 걸리는" 이르쿠츠크" 에 내리는 것인데, 인구 20 여만의 이 도시는 바이칼 호수와 앙카라 강 을 끼고 있는 오래된 교육 도시입니다. 

겨울철에는 바이칼 호수가 얼어붇기 때문에, 국경을 접하고 있는 몽골에서 호수의 어름위로 버스를 타고 찾아 올 수도 있다고 하지만, 너무 춥고 눈이 많기 때문에 구경오는것은 어려울것 같았습니다.   

광활한 시베리아 평원에서 바이칼 호수로 물이 유입되는 강은 무려 330 여개나 되는데, 이 호수의 물이 빠져나가는 강은 앙카라 강 한개 뿐이라는 것은 처음 듣는 얘기였습니다.

가장 깊은 곳은 1,630여 미터나 되며,  세계에서 가장 크다는 담수 호수인 바이칼호 는 맑은 곳에서는 40 여 미터의 물 속까지 볼 수있는데,  이 호수에서.  가장 큰 섬인 알혼 섬은 옜 몽골리안들이 살았던 곳이어서,  학자들 사이에서는 이 곳이 우리 한 민족의 발원지라고 주장하는 분 들도 있다고 합니다.   

 

광활한 시베리아 평원에서는 불모지가 대무분이지만, 때로는 아름다운 야생화 군락 들을 만나기도 한다.

 




바이칼 호수의 전경 들. 이 호수의 물은 보통 섭씨 5도에서 10도 사이로서 이 호수에  손을 담그면 2 년을, 발을 담그면 5 년을, 전신을 담그면 10 년을 더 살수있다는 우스개 소리도 있을 정도로 깨끗하지만 몹씨 차가웠다.

이르쿠츠크 시민이 즐겨 찾는 앙카라 강,  이 강 변에 위치한 벼의 통나무집에서 전통 사우나로 땀을 뺀 다음,  이 강에 몸을 풍덩  담그는 일도 좋은 경험이었다. 

알혼섬으로 가족과 함께 휴가를 온 비뇨기과 의사인 Dr. Sysin Serger 를 만나 보드카 한잔과,  이 호수에서 낙시로 잡은 "오물" 이란 이름의 물고기 회를 맛볼 수 있었던 것은,  이 번 여행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일 이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건선, 손발톱까지 깨끗하게…충분히 관리 가능”

건선은 오랫동안 치료하기 힘든 자가면역질환으로 ...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2020년판 한국제약바이오기업총람

2020년판 한국제약바이오기업총람

2020년판 한국제약바이오기업총람은 상장(코스닥/코스...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