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닥터리의 워싱턴 약국일기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약사·약국

<92> Bell’s palsy

이덕근 CVS Pharmacy, Chief pharmacist

기사입력 2011-12-14 09:4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이덕근 CVS Pharmacy, Chief pharmacist▲ 이덕근 CVS Pharmacy, Chief pharmacist

소위 입이 돌아가는 일이 저에게 생겼습니다. 처음에는 혓바닥이 치과에서 이뽑을 때 마취가 덜 깬 것처럼 그러더니 입술 부분이 좀 부운 것 같고 얼얼해졌습니다. 그러더니 왼쪽 눈이 잘 감기지 않으면서 계속 눈물이 났고 깜박 거리기 힘드니 눈이 아프고 급기야는 코 부분도 얼얼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인터넷을 찾아 보니 스코트랜드 의사 Bell 이라는 사람이 처음 발견한 Bell’s palsy 라고 원인을 잘 모르는 질병이라고 나와 있고 80% 환자는 대개 아무 흔적 없이 6 주 안에 본래대로 돌아온다고 합니다만 혹시나 이제 늙어가는 (?) 초입에 있는 나이이니까 만일을 대비해 병원의 응급실로 들어갔습니다.

미국 병원의 응급실은 한국에 비하면 한가하기 그지 없습니다. 일 끝나고 늦게 가긴 했지만 11 시 정도인데도 저 밖에는 기다리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혈액을 뽑고 뇌 CT 촬영을 하고 결국은 무서운 중풍 stroke 가 아닌 Bell’s palsy로 의사가 판정하였습니다. Bell’s palsy는 원인을 알 수 없으나 혹시 바이러스 감염일 수 있다하니까 항 바이러스제인 Famciclovir 일주일치와 만병통치약(?)인 소염제 스테로이드를 주더군요.

일주일을 정말 착하게(?) 시간 맞춰 약을 잘 먹었는데 별로 차도가 없었습니다. 말을 하면 옆으로 좀 새는 것을 느끼겠고 다행히 아내에게 물어 보니 듣는 상대방은 못 알아차릴 정도로 경미했습다만 본인은 말할 때마다 침이 새 나가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웃을 때도 입이 정상으로 안 움직여 매우 불편했고 깜박거리기 힘든 왼쪽 눈은 뻑뻑하면서도 눈물이 나는 현상을 계속 달고 살아야 했습니다.

은근히 이렇게 평생을 살아야하나 걱정도 되었고 내가 80%에 속하지 않고 20% 의 회복 불가능한 축에 들면 어떻하나 하는 걱정도 많이 되었습니다. 물리치료를 하라는데 입 근처이니 열심히 껌을 씹어 댔습니다. 그리고 얼굴에 찜질도 하구요. 다행히 4-5 주 되니까 나아지는게 느껴졌습니다. 한 8주되니 깨끗이 돌아 왔어요. 지금은 제가 잠시 장애인 체험을 하고 온 느낌이지만 그 때 당시는 정말 조금 불안 했었습니다.

한방에서는 구완와사라고 찬 곳에서 잠을 자거나 갑작스런 충격등으로 이런 현상이 발생한다고 하는데 근육이 마비된 것이니까 침으로 치료를 한다고 합니다. 미국에도 한의사가 있긴 하지만 침을 맞는게 더 겁나는 일이라 그냥 참고 지냈더니 결국 저절로 나았습니다. 인터넷을 보면 침으로 더 악화되는 경우도 있는 거 같으니 제 경우를 볼 때 그냥 약물치료와 안정휴식으로 버티는게 이 질병에는 더 낳은 방법인 듯 합니다. 80%는 그냥 완전히 회복된다니까요. 회복이 안 되는 층은 대부분 65세 이상의 노인 분들이라 하니 이 분들에게는 양한방 치료 모두를 권해 드립니다. 

이 후 약국에도 Bell’s palsy 환자가 한 분 다녀갔습니다. 제가 그랬듯이 한 쪽 눈이 안 감겨 고생하시더군요. 그래서 눈이 건조해 지니까 eye lubricant를 찾으셨는데 나이가 70대라 빠른 회복이 쉽지 않을까 걱정이 되었습니다. 그래도 중풍으로 판명된 건 아니어서 제 경우같이 저절로 회복되기만을 기다리시는 것 같았습니다. 약을 따로 타가진 않았거든요.

나이가 50대에 들어서니 여기저기 몸 구석구석이 정상에서 벗어나는 소리가 자꾸 들립니다. 상대적으로 건강하다고 생각했는데 아무리 그래도 나이가 먹어감은 못 막나 봅니다. 얼마전엔 콜레스테롤이 높다는 판정을 받았습니다. 의사가 혈압은 아직 높지 않으니 약을 먹지 말고 식이요법과 운동으로 조절해 보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다이어트중이며 강아지와 열심히 산책중에 있습니다.   

어쨋거나 찬 데 주무시는 것 조심하시고 열 받지 마시기 바랍니다. 열 받으면 좋을 것 하나 없습니다. 이번 경험으로 열 받지 않고 사는 법을 배워 볼렵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호야 추천 반대 신고

잘 읽었습니다. 고생이 많으셨네요,
건강하셔야 우리도 기고문 계속 읽을 수 있습니다. ㅋㅋ
(2011.12.18 05:13)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재도전 아토피피부염 3상 준비 확실히 했다"

강스템바이오텍이 준비하고 있는 '퓨어스템 에이...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2020년판 한국제약바이오기업총람

2020년판 한국제약바이오기업총람

2020년판 한국제약바이오기업총람은 상장(코스닥/코스...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