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쳐
노환성 박사와 떠난 30일간의 남미일주
입력 2007-04-26 11:53 수정 최종수정 2007-04-26 15:22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 Ushuaia에서 찾아본 펭귄의 섬

△ Ushuaia에서 찾아본 바다표범과 폥귄 들의 천국

△ Argentin 남단의 Tierra del Fuego 국립공원  

△ 91,000톤에 3,000명의 고객과 승무원이 승선하는 Cerebrity Infinity 호

△ 마젤란 해협을 벗어난 후 비글 해협을 따라 북상하면서--

△ Chilian Fjord (칠레 피요르드) 의 절경

△ 남위 52도에 위치한 Punta arenas/ Chile 의 팽귄 보호구역

△ Puerto Monto / Chile 의 독일인 최초 이주 기념촌락

△ Chile 수도의 관문인 Valpareiso 해변

△ Valpareiso에서 볼 수 있는 후니쿨라(노래 제목으로 많이 듣던 이름이다)

△ Chile 의 수도인 Santiago, 멀리 안데스산맥의 자락이 보인다.

△ Santiago의 성모 마리아 상

△ 잉카제국의 수도였던 Cusco / Peru, 택시로 운명이 바뀐 티코의 인기가 최고란다. 

△ 2,400 미터의 Urubamba / Peru에서 만난 잉카의 후예들, 그들도 우리와 같이 몽고반점이 있단다.

△ 잊혀진 채로 남아 있다가 발견된 잉카의 공중도시, Machu picchu/ Peru

△ 구름, 안개 그리고 비가 잦은 Machu picchu


△ Ica / Peru에서 찾아 본 사막의 모래산과 오아시스

△ Mexico city 에 있는 마야문명의 유적인 태양의 신전으로 불리우는 피라미드


△ Argentina 사람인 체 게바라가 더 유명한 Habana / Cuba

△ 마야 문명의 유적인 Chichenisa 의 피라미드, Cancun / Mexico

△ 가뭄이 들 때 마다 예쁜 소녀들을 제물로 바쳤다는 마야의 물웅덩이, 깊이가 25미터란다.  Cancun / Mexico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광고)제니아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노환성 박사와 떠난 30일간의 남미일주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노환성 박사와 떠난 30일간의 남미일주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