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대통령후보와 대약회장후보 차이점
기자 @ 플러스 아이콘
입력 2012-12-19 13:25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대통령선거일 1주일 앞두고 대한약사회장 선거가 끝이 났다. 약사회장은 결정됐지만 대통령은 오늘 밤 늦게나 결정된다. 선거전에 나선 약사회장 후보나 대통령 후보들은 저마다 공약을 내 걸었다.

대부분 표를 얻기 위한 전략적 차원의 공약이지만 곰곰이 살펴보면 모두가 회원이 바라고 국민이 원하는 내용들이다. 이 약속들이 제대로만 지켜진다면 모든 문제는 일거에 해결될 것 같다. 그런데 이런 약속들이 제대로 이행될 수 있는 사안인지 아니면 말 그대로 공약(空約)이 될 수밖에 없는 선심성 공수표인지의 여부는 앞으로 지켜봐야 알 일이다.

먼저 대통령 후보들의 경우 대부분 일자리창출과 경제민주화를 어떻게 달성할것인지, 국민의 어려운 살림살이를 어떻게 해결 할 것인지에 대한 물음에 구체적인 언급을 회피했다. 경제성장률이나 물가성장률, 실업률 등에 대해서는 어물쩡 넘어갔다.

왜냐하면 한번 내 뺕은 약속들에 대해서는 추후 검증이 엄격하게 이뤄지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반면 약사회장 후보들은 이번 선거과정을 통해 대단히 많은 약속들을 했고 또 대단히 구체적인 대안들을 내 놓았다.

모 후보는 조제수가 10%, 실제조제수익 20%, 일반약 등 비조제매출 30% 인상을 약속하는 소위 ‘신춘 1.2.3’공약을 내걸고 반드시 당선되면 임기내 실현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다른 후보는 현재 50% 수준의 신상신고율을 70%대까지 끌어올리고 약사회비를 정액으로 3만원씩 내리겠다고 약속했다.

이런 이유들로 이번 약사회장 선거의 최대 승리자는 뭐니뭐니해도 이번 약사회원들이 될 것 같다. 일단 당선자가 결정됐고 두 후보중 한 사람 즉 당선자가 내세운 약속은 지금부터 유효하기 때문이다. 당선자의 약속이 제대로 지켜진다면 누구를 찍었던간에 투표한 보람이 있을 것 같다.

하지만 약속이 이행되지 않는다면 김칫국부터 마신꼴이 되고 속은 더욱더 타게 될 것이다. 약속이행에 따른 책임감이 크게 부담스러웠던 대통령 후보들은 끝까지 버텼다. 경기침체 대책을 묻는 TV토론에서조차 대략적인 경제청사진에 대해 어물쩍 넘어갔다.

약속을 하지 못하는 대통령 후보들도 문제지만 약속을 너무 쉽게 하는 약사회장 후보들은 문제가 없을까. 약속이행에 따른 법률적인, 도의적인 책임이 너무 가볍기 때문에 그냥 한번 해본 약속이라고 하고 넘어가기엔 약사사회의 현실이 너무도 어렵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대통령후보와 대약회장후보 차이점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대통령후보와 대약회장후보 차이점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