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염불보다 잿밥에 관심많은 일부 약사회 임원
김용주 기자 yjkim@yakup.com 플러스 아이콘
입력 2016-05-11 09:32 수정 2016-05-11 09:39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대한약사회를 비롯해 시군구약사회가 올해 초 신임집행부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회무에 나서고 있다. 대부분의 약사회 집행부가 회원 중심의 회무를 기치로 내걸고 활동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하지만 일부 약사회 임원들은 '염불보다는 잿밥'에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있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시성 회무가 만연함은 물론 물론 지나친 홍보 활동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일부 약사회 회장의 경우 타 지역 약사회의 회무가 언론에 노출된 횟수 등을 비교해, 그보다 적을 경우에는 사무국 직원을 질책하는 일도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현대는 PR 시대인 만큼 약사회무와 관련된 사항을 홍보하는 일을 지극히 당연하다고 할 수 있다.

그렇지만 상임위원회의 관례적인 회의 내용과 위원장의 발언내용까지 보도자료로까지 배포하는 일은 해도 해도 너무한 홍보 활동이다. 약사회 활동 사항을 회원들에게 알리겠다는 취지는 이해는 하지만 적절한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

지나친 홍보 활동으로 빈축을 사는 약사회 임원의 경우 차기 약사회 선거에 재출마하거나 상급 약사회에 도전하기 위해 속내가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약사회무의 홍보 활동은 회원들을 위한 것이어야지, 임원 개인의 영달을 위한 것이 되어서는 안된다. 염불보다는 잿밥에 관심을 더 많이 갖고 있는 약사회 임원들은 자숙해야 한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염불보다 잿밥에 관심많은 일부 약사회 임원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염불보다 잿밥에 관심많은 일부 약사회 임원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