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큐어비앤피, ‘세포막 투과성 갖는 펩타이드’ 美 특허 등록
의료용 대마 연구 등 적용…적은 용량으로도 효과 높이고 부작용·독성 줄여
입력 2021.02.23 12:42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아이큐어의 자회사인 아이큐어비앤피는 세포 내 약물전달기술에 해당하는 ‘세포막 투과성을 갖는 펩타이드’의 미국 출원 특허 등록(US10,918,727)이 완료됐다고 23일 밝혔다.

아이큐어비앤피는 최근 세계 최초로 패치 형태의 도네페질 약물에 대한 임상 3상을 성공한 아이큐어의 바이오 기술 자회사다. 도네페질은 현재 18조원에 달하는 전 세계 치매 약물 시장에서 73%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아이큐어비앤피는 의료용 대마, 항암제, 비만, 당뇨 등에 대한 경구, 비강 연구 개발을 통해 게임 체인저 역할을 할 15개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미국 등록을 마친 특허 기술은 약물의 세포막 투과성을 개선해 약물을 세포, 조직, 혈액 등 생체 안으로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기술이다. 특허 내용에는 비만, 당뇨, 골다공증 치료 약물을 포함한 대사성 질환, 인슐린 제제 등의 약물 투과를 개선된 결과들의 권리 범위가 포함돼 있으며, 활용 확장 가능성이 넓은 기술로 평가된다.

아이큐어비앤피는 현재 진행하고 있는 의료용 대마 연구에도 이번 기술을 적용하고 있으며, 점막을 이용해 스프레이 형태의 약물을 연구 개발하고 있다. 의료용 대마는 경구 투여보다 구강 점막, 비강 점막, 피부로 약물이 투여돼야 부작용이 없이 안전하게 쓰일 수 있는 약물이기 때문이다. 이에 고도화한 약물 전달 시스템 기술이 필요하다.

미국은 단일 국가로는 세계 1위 의약품 시장(2018년 기준 4,859억 달러, 한화 537조원)을 형성하고 있다.

아이큐어비앤피 담당자는 “등록 특허는 주사용으로 사용했던 펩타이드 약물들은 물론 점막 투과 기술이 필요한 의료용 대마 약물들에 이번 기술을 적용해 적은 용량으로도 원하는 효능을 보이면서 부작용 및 독성을 현저히 줄일 수 있다. 이번 기술을 통해 모회사 아이큐어와 함께 미국 시장 진출에 다양하게 활용할 것”이라며 “2025년 미국 의료용 대마 시장은 14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이 가운데 5%의 점유율만 확보해도 7000억원에 달한다. 이번 특허는 미국 시장 진출의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아이큐어는 임상 3상에 성공한 도네페질 치매 패치의 국내 및 미국 시장 물량 확보를 위해 완주 cGMP급 제약 공장에 680억원을 투자한 상태다. 조만간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품목 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며, 미국 식품의약국(FDA)에도 미국 임상 1상 IND를 신청할 계획이다.

개량 신약의 경우 미국은 505(b)2 트랙을 통해 임상 1상 완료 후 바로 품목 허가 신청이 가능하다. 담당자는 “이 때문에 도네페질 치매 패치의 미국 진출은 다양한 약물들의 미국 진출 길을 열어줄 수 있다”며 “아이큐어비앤피의 미국 특허 등록이 의미하는 바가 큰 이유”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아이큐어비앤피, ‘세포막 투과성 갖는 펩타이드’ 美 특허 등록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아이큐어비앤피, ‘세포막 투과성 갖는 펩타이드’ 美 특허 등록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