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보존 헬스케어,오피란제린 외용제 개발권 이전 계약 체결
케이피엠테크, 외용제 국내 1/2a 상 임상 완료 안전성 확인
입력 2021.02.08 08:54 수정 2021.02.08 08:55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비보존(대표이사 이두현)은 케이피엠테크(대표이사 김지훈)가 보유하고 있던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VVZ-149) 외용제’의한국 및 중국 내 개발 권리를 계열사 비보존 헬스케어(대표이사 오동훈, 한재관)로 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오피란제린은 말초신경계에 직접 작용해 통증 발생을 차단하는 비마약성 진통제다. 비보존이 발굴해 현재 주사제 형태로 한국과 미국에서 임상 3상을 추진 중이며, 투약 편의성과 안전성을 강화한 외용제 형태로도 추가적 개발이 이뤄지고 있다. 이번 개발권 이전을 통해 향후 비보존 헬스케어는 오피란제린 외용제 임상 개발을 수행하게 되며, 적절한 시점에 비보존과 기술이전 계약을 통해 생산권 및 판권을 확보할 예정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기존 오피란제린 외용제 개발권을 보유했던 케이피엠테크는 2019년 해당 외용제의 국내 1/2a상 임상에 돌입했으며, 최근 임상을 완료해 예비 진통 효능과 안전성을 확인했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과 성 빈센트 병원에서 근근막통증증후군과 섬유근육통 환자 총 90명을 대상으로 오피란제린 1% 및 2% 외용제를 두 시간 간격으로 총 3회 통증 부위에 도포하는 방식으로 진통 효능과 안전성 평가가 진행됐다.

해당 임상은 안전성 검증을 우선시한 시험으로 진통 효능은 탐색적인 수준에서만 확인했으나 오피란제린 1% 외용제는 특히 중증도 이상 통증을 뚜렷하게 감소시키는 경향을 보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다만, 2% 외용제 경우 위약집단과 차이가 관찰되지 않았고, 혈중 농도도 1% 외용제보다 낮게 나타나 제형 개선 필요성도 확인됐다고 밝혔다.

비보존 헬스케어 오동훈 대표는 “현재 오피란제린 주사제 국내 임상 3상 진행도 비보존 헬스케어가 주도하고 있는 만큼, 외용제 개발권 확보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오피란제린 외용제는 제형의 특성 상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적기 때문에, 신속한 개발을 할 수 있도록 비보존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케이피엠테크는 지난 2017년 3월 비보존으로부터 오피란제린 외용제 개발권을 확보했다. 최근 코로나19 치료제 ‘렌질루맙(Lenzilumab)’ 개발 이슈에 따라 이에 집중하고자 오피란제린 외용제 개발권을 비보존 헬스케어에 이전하게 됐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비보존 헬스케어,오피란제린 외용제 개발권 이전 계약 체결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비보존 헬스케어,오피란제린 외용제 개발권 이전 계약 체결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