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메디톡스 등 보툴리눔 제제 제조업체 특별점검
품질 부적합·유통 관련 사건 등 재발 방치 차원서
입력 2020.02.20 12:00 수정 2020.02.20 13:21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지난해 발생한 보툴리눔 제제 품질 부적합에 따른 회수조치, 올해 초 제약회사 영업사원의 보툴리눔 주사제 불법 유통 등의 잇따라 발생하면서 보툴리눔 제제 품질 및 유통 관리에 비상에 걸렸다

이에따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메디톡스, 대웅제약 등 보툴리눔 제제 제조업체 6곳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본부 지방청 특별점검을 통해 보툴리눔 제제 품질관리와 유통의 적정성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특별점검은 1분기중 실시될 예정이며, 점검결과 문제점 또는 미비점이 발견됐을 경우 추가 기획감시를 실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식약처가 보툴리눔 제제 제조업체에 대한 특별검검을 실시하고 한 것은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사건 사고때문이다

지난해 10월에는 대표적인 보툴리눔 제제 제조업체인 메디톡스가 품질 부적합으로 인해 7개 품목에 대한 회수명령을 받은 바 있다.

덩시 품질부적합으로 판정받은 품목은 △메디톡신주(클로스트리디움보툴리눔독소A형)[수출명:뉴로녹스주(클로스트리디움보툴리눔독소A형) △시악스주(클로스트리디움보툴리눔독소A형) △에복시아주(클로스트리디움보툴리눔독소A형) △아이록신주(클로스트리디움보툴리눔독소A형) △보타넥스주(클로스트리디움보툴리눔독소A형) △큐녹스주(클로스트리디움보툴리눔독소A형) △보툴리프트주(클로스트리디움보툴리눔독소A형) 이었다.

이외에도 올해 2월호에는 지난 2월 보툴리눔 주사제를 2년간 4억 4천만원 상당 불법 유통시킨 제약사 영업사원이 적발되기도 있다.

식약처는 보툴리눔 제조업체 특별점검을 통해 바이오의약품 신뢰 확보에 나서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식약처, 메디톡스 등 보툴리눔 제제 제조업체 특별점검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식약처, 메디톡스 등 보툴리눔 제제 제조업체 특별점검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