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사 CP구축, 빠져나갈 구멍이 목적되면 안된다'
[프리즘]투명 윤리경영 구축 드라이브,진정성 우선돼야
이권구 기자 kwon9@yakup.com 플러스 아이콘
입력 2014.07.07 07:40 수정 2016.04.15 09:31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요즘 제약계가 혼란스럽다. 리베이트가  두 번 적발되면 보험급여를 삭제하는 ‘리베이트 투아웃제’가 강한 불안감을 동반한 혼란의 근원지다.

보험급여 삭제는 회사의 매출에 즉시 영향을 준다는 점에서 제약사들이 불미스러운 사건 발생 가능성을 원천봉쇄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CP프로그램 구축에 전사적으로 나서는 것도 이 때문이다.

제약사 뿐 아니다. 제약사 리베이트가 적발되면, 제약계 전체가 ‘도매금’으로 넘어간다는 점에서 제약협회도 윤리경영 투명경영을 담보할 ‘윤리헌장’과 실천강령 마련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제약계 전체가 ‘리베이트는 더 이상 안된다’는 분위기로 짜여진 형국이다.

실제 업계 전반적인 분위기도 이전과는 달라지고 있다.

그간 겉으로는 ‘리베이트 근절’을 말하면서도 내부적으로는 불미스런 영업 마케팅을 진행한 예가 있었지만, 현재 분위기는 ‘리베이트 제공=퇴출’로 짜여 지고 있다. 리베이트 영업을 회사의 운명과 연결시킬 정도로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얘기다.

업계에서 ‘리베이트 투아웃제’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면서도, 일부 반기는 분위기가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이제는 제약사 본연의 자세인 연구개발 경쟁을 할 수 있고, 이 같은 경쟁은 국내 제약산업 전체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다만 업계 내에서 개인의 일탈로 회사가 입을 수 있는 피해에 대한 우려는 나온다.

회사가 리베이트를 퇴출시킬 강력한 프로그램을 만들어도, 개인이 매출을 위해 진행하는 일탈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고 이 경우 회사가 본의 아니게 입게 될 유무형의  피해가 있을 수 있다는 우려다.

하지만 회사의 은밀한 정책이든, 회사와 관계없는 개인의 일탈이든 결국은 회사의 몫이라는 고 업계에서는 지적하고 있다.

회사가 매출 최우선 정책을 펴는 한, 영업 담당자들은 매출에 대한 유혹을 받을 수 밖에 없기 때문에 경쟁력 있는 제품을 확보하든, 리베이트에서 자유로운 진일보한 영업 마케팅 기법을 개발하든 리베이트 원천봉쇄의 바탕은 기업이라는 얘기다.

한 제약사 관계자는 " 리베이트 투아웃제가 리베이트에 대한 모든 것을 해결해 주리라고는 기대하지 않는다. 더욱이 최근 분위기를 보면  문제가 생겼을 때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 CP 등 작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는 인상도 일부 받는다"며 " 앞으로는 말과 행동이 일치되는 진정성을 담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빠져 나갈 구멍부터 만들기 이전에 모든 노력을 다 해야 한다는 말이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제약사 CP구축, 빠져나갈 구멍이 목적되면 안된다'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제약사 CP구축, 빠져나갈 구멍이 목적되면 안된다'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