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시오노기·NEC, B형간염 치료 백신 공동연구
입력 2022.04.19 15:50 수정 2022.04.20 09:5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일본 시오노기 제약과 일본전기(NEC)는 B형 간염에 대한 치료백신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를 실시한다고 18일 발표했다.
 
이번 공동연구에는 AI를 이용한 바이오테크놀로지 개발을 하는 NEC의 그룹회사 NEC Onco Immunity AS도 참가한다.
 
공동연구에서는 감염증을 중점 질환영역으로 하는 시오노기의 신약개발력과 NEC그룹이 자랑하는 AI기술의 강점을 융합해 B형 간염의 새로운 치료 선택사항이 되는 치료 백신의 조기창출을 목표한다.
 
B형 간염은 인간 B형 감염 바이러스에 의해 일어나는 간질환으로 만성 감염증을 일으켜 결국 간경변증이나 간암에 이를 위험이 높아진다. B형 간염은 전 세계적으로 약 3억 명이 감염되어 있고, 2019년 B형 간염으로 인한 사망자는 82만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현재 B형 간염 치료에는 인터페론과 핵산 아날로그 제제가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인터페론에 의한 치료는 부작용 발현 빈도가 높고 핵산 아날로그 제제는 치료 중단에 의한 간염 재발률이 높기 때문에 지속적인 복용이 필요한 등 새로운 치료약에 대한 요구가 높은 질환 중 하나이다.
 
시오노기의 테시로기 이사오 회장은 ‘시오노기는 60년 이상에 걸쳐 감염증 연구개발에 노력해왔지만 이번 코로나19 감염증과 같은 글로벌적 감염증 과제는 한 회사가 단독 혹은 제약업계에서만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자사의 강점을 살리면서 NEC이 가진 AI기술을 융합시킴으로써 글로벌 헬스에 대한 공헌을 높여갈 방침이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글로벌]日 시오노기·NEC, B형간염 치료 백신 공동연구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글로벌]日 시오노기·NEC, B형간염 치료 백신 공동연구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