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켐바이오, 英 익수다와 'LCB14' 공동개발·기술이전
선급금 및 단기마일스톤 약 593억원 포함 총 1조 1,186억원 계약규모
입력 2021.12.27 11:15 수정 2021.12.28 11:42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레고켐 바이오사이언스는 27일 중국 임상 1상이 진행 중인 LCB14(HER2-ADC)를 영국 익수다테라퓨틱스(Iksuda Therapeutics, 이하 ‘익수다’)와 공동개발 및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익수다는 LCB14의 중국과 한국을 제외한 글로벌 개발 및 상용화 권리를 보유하게 된다. 

이번 계약으로 레고켐바이오는 선급금 및 단기 마일스톤으로 $50M(약 593억원)과 개발, 허가 및 상업화 단계에 따른 마일스톤을 포함 최대 $1B(1조 1,186원) 및 별도의 로열티를 지급받게 된다.

성공적인 중국 임상 결과를 바탕으로 레고켐바이오도 초기 임상 비용의 일부를 부담해익수다와 공동으로 미국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개발 진행 중 제3자 기술이전이 되는 경우 익수다가 수령하는 선급금 및 모든 마일스톤에 대해 정해진 비율대로 추가적인 수익배분(Revenue Sharing)을 받는 조건도 이번 계약에 포함된다.

익수다는 글로벌 블록버스터 ADC의약품인 캐싸일라(Kadcyla, HER2-ADC)의 전임상과 초기 임상을 주도한 로버트 러츠 박사(Robert Lutz, Ph.D., CSO)를 포함, 글로벌 수준의 ADC 개발역량을 보유한 회사로 알려져 있다. 

익수다의 CEO인 데이비드 심슨 박사(David Simpson, Ph.D., CEO of IKSUDA)는 “이번 계약은 차별화된 ADC 개발을 통해 암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제를 제공하고자 하는 익수다의 의지뿐 아니라 당사의 글로벌 수준의 개발 전문성이 인정받고 있다는 것을 입증한다”라며 “치료제가 제한적인 암종에 집중하여 파트너사 및 자체 개발한 톡신과 ADC 플랫폼을 활용한 경쟁력 있는 파이프라인 구축을 통해 가치 있는 치료제의 임상 개발을 앞으로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레고켐바이오의 개발책임자인 조영락 부사장은 “익수다는 HER2-ADC 개발을 가장 신속하게 수행할 수 있는 최적의 파트너”라며 “이번 미국 임상 공동 진행을 통해 개발역량 및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수용해 자체 임상개발 역량강화 및 후속 ADC 프로그램들의 신속한 개발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레고켐바이오는 비전2030을 통해 내년을 시작으로 매년 1개 이상의 파이프라인을 자체적으로 글로벌 임상 단계로 진입시키겠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레고켐바이오는 ADC 분야에서만 올해 5건을 포함 총 11건의 기술이전 및 옵션 계약을 체결하였으며, 누적 계약금액은 총 5조원에 육박한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레고켐바이오, 英 익수다와 'LCB14' 공동개발·기술이전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레고켐바이오, 英 익수다와 'LCB14' 공동개발·기술이전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