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보건의료 위기대응 시스템’으로 코로나19 대응 강화
환자·파견인력·치료제 등 통합 관리 시스템 운영으로 코로나 극복 의지 다져
입력 2022.05.11 13:27 수정 2022.05.11 13:27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은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범국가적 위기 상황에 대응해 ‘보건의료 위기대응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적극 앞장선다고 11일 밝혔다.

심평원은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코로나19 대응 시스템 개발 전담팀을 구성해 ‘마스크 중복구매 확인시스템‘ 등 코로나19 방역 현장 지원을 위한 다양한 정보 시스템을 구축·운영하고 있다.

지난 2020년부터, 마스크 공급·수요간 불균형에 따른 줄서기, 사재기 등 사회적 혼란을 해결하기 위한 ‘마스크 중복구매 확인시스템’을 긴급 구축해 마스크 수급 안정화의 중추적인 역할을 했고, 격리기관별로 산재돼 있는 환자정보의 통합 관리를 위한 ‘환자관리 정보시스템’을 구축해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지자체 등 방역 현장의 업무 효율을 향상시켰다.

지난해 2월에는 ‘치료제 투여이력 관리시스템’을 구축해 중증 환자용 주사·경구용 치료제 사용 신청 및 실시간 적합여부, 환자별 이상반응 등을 관리 할 수 있도록 지원했고, 4월에는 ‘파견 의료인력 관리시스템‘을 구축해 기존 SMS·메일 등을 통한 의료인력 수급 관리를 파견 신청자 모집부터 투입까지 전 과정을 전산화해 코로나19 대응 현장의 업무 효율성을 대폭 향상시켰다.

12월부터는 ▲병상 부족 상황에 대비한 ’병상효율화 인센티브 시스템‘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국내 도입 및 원활한 치료제 수급관리를 위한 ’치료제 재고 관리시스템‘ ▲중수본의 ’코로나19 대응 허브시스템’ 서비스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대응 허브시스템’은 유관기관간 정보 연계를 통해 수기 입력·중복적 행정 업무를 간소화·자동화하는 등 체계적인 환자관리를 위해 구축된 협업 시스템이다.

심평원은 ‘코로나19 대응 허브시스템‘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감염병 관련 의료기관별 병실·병상 잔여 현황 제공 ▲의료기관 환자 수용가능 여부 확인 및 격리해제 정보 제공 ▲보건소, 생활치료센터 등에서 관리 중인 환자정보 수신 및 ’환자관리 정보시스템‘과의 연계 처리 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동진 정보운영실장은 “보건의료분야 선도 기관으로서 우수한 ICT 역량과 소관부처·지자체·의료기관·의료인력 등 모든 사용자들이 접근 가능한 ‘보건의료 위기대응 시스템’을 바탕으로 국민들의 일상회복과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총력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광고)이노텍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심평원, ‘보건의료 위기대응 시스템’으로 코로나19 대응 강화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심평원, ‘보건의료 위기대응 시스템’으로 코로나19 대응 강화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