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헬스 ESG, 코로나19 이후 보건‧위생 규제 강화될까
보건산업진흥원, ‘코로나19, 바이오헬스산업 분야 ESG와 통상’ 분석 보고
입력 2022.04.21 06:00 수정 2022.04.21 06:07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각국의 보건위생과 검역에 대한 규제가 까다로워지면서 바이오헬스산업의 환경에 대한 조항 역시 더욱 부각될 전망이다. 제조과정에서의 오염물질 배출 문제나 원료 원산지 문제 등이 향후 수출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대두된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20일 바이오헬스 수출기업 ESG리포트 ‘코로나19, 바이오헬스산업 분야 ESG와 통상’을 통해 바이오헬스산업과 ESG와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ESG는 환경, 사회, 지배구조를 아우르는 개념으로 현재까지 경영‧투자 개념으로 설명되고 있지만, 코로나19 이후 자유무역으로부터 자국의 산업을 보호하고 안보‧환경‧보건 분야 규제를 강화해 글로벌 통상환경에서 무역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장치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바이오헬스산업의 경우 보건‧건강‧검역 등과 긴밀한 연관성을 가지고 있어 향후 글로벌 수출 환경에 ESG가 도입되는 움직임에 발빠른 대비가 필요할 것이란 분석이다. 

ESG 중 환경(E)은 최근 미국, EU 등 선진국을 중심으로 양자, 다자간 통상협정에서 환경에 대한 조항이 구속력을 가진 형태로 삽입돼 중요하게 다뤄지고 있다. 즉 무역상대국에 실제적인 이행을 강조하고 있으며, 이같은 움직임은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제약‧바이오 산업이나 의료기기, 화장품 산업의 경우 제조 과정에서의 오염물질, 폐수 등의 문제나 포장용기에서의 재활용이 불가한 재료 사용 등의 문제가 있을 수 있고, 원료의 원산지 문제나 제3국의 기초 원료 제조과정에서의 오염물질 배출 문제 등도 수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다. 피부에 사용되거나 건강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만큼 ESG 중 환경 기준은 더 엄격하게 적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진흥원은 사회(S) 기준도 주의가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EU의 경우 최근 무역 협정에 TSD(무역과 지속가능한 발전) 챕터를 두고 사회 및 노동‧인권에 대한 엄격한 기준을 적용할 것을 무역 상대국에 요청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 예로, 글로벌 가치사슬에서 생산국인 중국이나 개발도상국에서 제조된 한국기업의 제품이 미국‧EU 등에 수출될 경우, 그들 국가에 소재하고 있는 공장의 노동권 문제나 인권 이슈에 따라 우리 기업이 불필요한 피해를 입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지배구조(G)는 기업경영의 투명성을 의미하며 이사회 구성을 중심으로 전개되고 경영구조 개선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CSR은 사회적 책임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 차원에서 접근했다면, ESG는 기업 내 환경 정보를 공시하고 공정을 개선하는 등 경영 구조에 사회적 가치를 연동하고 도입해 지속가능한 구조를 구축한다는 것이다.

진흥원 관계자는 “바이오헬스산업 특성상 소비자를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사회(S) 측면에서 기업의 착하고 선한 영향력, 긍정적이고 사회적인 이미지도 매우 중요하다”며 “글로벌 밸류체인에서의 원자재 수급, 제조‧생산 문제 등이 연관돼 있으며 생산지에서의 노동‧인권 이슈도 앞으로 중요한 통상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ESG의 지향점이 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성장을 목표로 하기 위한 것인 만큼 기업의 자발적인 참여도 더욱 늘어날 것”이라며 “기업은 ESG를 극복해야 하는 장애물로 여기기보다는 오히려 ESG에 적극적으로 올라타서 국제 통상환경을 미리 준비해 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진흥원에 따르면 2019년 세계 의약품 시장규모는 1조1,703억 달러로, 2015년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이후 차츰 회복세를 보이면서 최근 5년간 연평균 2.3%의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2020년 이후에는 연평균 5.3% 성장해 오는 2024년에는 1조4,822억 달러가 될 전망이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제약 바이오와 신약, 백신에 대한 수요는 높아지고 있다. RNA, DNA 기반 유전체 치료제 등에 대한 높은 수요와 이를 대체할 수 있는 바이오의약품 시장은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바이오의약품 시장의 성장세에 따라 우리 정부는 바이오의약품을 포함한 바이오산업을 3대 국가전략기술로 선정하고, 향후 5년간 2조2,000억원을 투입해 2025년까지 ‘글로벌 백신 생산 5대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투자와 지원을 대폭 강화할 예정이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광고)이노텍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바이오헬스 ESG, 코로나19 이후 보건‧위생 규제 강화될까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바이오헬스 ESG, 코로나19 이후 보건‧위생 규제 강화될까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