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대암 진료인원, 위암>대장암>폐암>간암 순
건보공단, 9일 ‘2020 지역별의료이용통계연보’ 발간
이주영 기자 jylee@yakup.com 플러스 아이콘
입력 2021.11.09 12:3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지난해 사망률이 높은 4대 암질환의 의료보장 진료실 인원을 살펴본 결과, 전국에서 위암이 가장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건강보험 및 의료급여 수급권자를 포함하는 의료보장 적용인구의 전국 시군구별 의료이용 현황을 수록한 ‘2020 지역별 의료이용 통계연보’를 올해로 15년째 발간한다고 9일 밝혔다.
 
‘2020 지역별 의료이용 통계연보’는 의료보장 적용인구, 진료실적 현황, 주요 암질환 및 만성질환 현황, 다빈도 상병현황 등 총 9개의 주제로 구성됐으며, 이를 통해 지역별 의료이용 전반에 대한 통계를 확인할 수 있다.

지역별 보건정책을 수립하고 평가하는데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발간된 ‘2020 지역별 의료이용 통계연보’는 10일부터 건보공단 홈페이지에서 열람가능하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시스템 KOSIS를 통해서도 DB자료를 등록해 서비스할 예정이다.

의료보장 적용인구 5,287만명, 진료비 95조6,936억원
‘2020 지역별 의료이용 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의료보장(건강보험 및 의료급여) 적용인구는 5,287만명으로 전년대비 0.02% 감소했다. 반면 65세 이상 노인은 848만명으로 전년대비 6.0% 증가했다.

지난해 기준, 전체 진료비는 95조6,936억원으로 2019년 94조6,765억원 대비 1.07%인 1조171억원이 상승했다. 

진료인원 1인당 연평균 진료비는 197만원으로 전년 연평균 진료비 191만원보다 3.14%인 6만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진료인원 1인당 연평균 진료비, 전남 신안군 가장 높아
의료보장 진료인원 1인당 연평균 진료비는 전남 신안군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 신안군은 지난해 연평균 진료비가 약 344만원으로, 전국 평균치인 약 197만원보다 147만원 높았다. 이어 ▲전남 고흥군 336만원 ▲경남 의령군 334만원 순이었다. 

연평균 진료비가 가장 낮은 지역은 수원 영통구로 101만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경기도 화성시 110만원 ▲용인시 수지구 111만원 순이었다. 

관내 요양기관 이용 비율, 제주 1위
지난 한 해 동안 의료보장인구의 전체 입․내원일수 10억3,007만일 중에서 61.6%인 6억3,485만일이 관내 요양기관(시군구 기준)을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시군구별 관내 이용비율 높은 지역을 살펴보면, 제주시가 91.3%로 관내 이용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강원도 춘천시(88.3%) ▲원주시(86.8%) ▲강릉시(86.7%) 순이었다. 

반면 옹진군은 관내 이용비율이 24.0%로 가장 낮아 옹진군민은 옹진군 외 타 지역에서 요양기관을 이용하는 일수가 전체의 76.0%인 것으로 나타났다. 

뒤를 이어 ▲경북 영양군(30.7%) ▲강원 양양군(34.4%) ▲부산시 강서구(35.3%) 순으로 관내 이용비율이 낮았다. 

시·도별 타지역 진료비 유입 비율, 20% 넘어
지난해 전체 진료비 95조6,940억원 중 요양기관이 소재하고 있는 시·도를 기준으로 타 지역에서 유입된 환자의 진료비 비율은 20.7%인 19조7,965억원을 차지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36.9%인 8조7,175억원으로 가장 큰 진료비 유입비율을 보였다. 이어 ▲광주(30.3%) ▲대전(27.7%) ▲대구(24.5%) 순이었다.

경기 수원 영통구, 전국서 ‘위암’ 진료인원 가장 적어

공단은 지난해 기준 사망률이 높은 4대 암(위, 대장, 폐, 간)질환의 의료보장 인구 10만명당 진료실 인원을 살펴본 결과, 위암이 전국 309명으로 가장 많았고 대장암 285명, 폐암 206명, 간암 153명 순이었다고 전했다.

위암을 사례로 시군구별로 비교해보면, 전남 보성군은 인구 10만명 당 751명이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나 진료인원이 가장 많았고, 이어 ▲충북 옥천군(728명) ▲전북 진안군(722명) 순이었다.

반면 경기도 수원 영통구는 186명으로 전국에서 인구 10만명 당 위암 진료인원이 가장 적었고 ▲경기도 시흥시(207명) ▲경기도 화성시(208명) ▲경기도 오산시(215명)가 뒤이어 위암 진료인원이 적게 나타났다.

대장암을 사례로 살펴보면, 경북 청송군이 605명으로 인구 10만명 당 진료실인원이 가장 많았다. 이어 ▲경북 영덕군(558명) ▲충북 괴산군(557명) 순으로 나타났다. 

하위지역은 울산시 북구가 167명으로 가장 적은 진료인원을 나타냈고, ▲경기도 과천시(171명)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171명) ▲경기도 화성시(173명) 순으로 진료인원이 적었다.

고혈압 진료실인원, 10만명 당 1만3천여명
지난해 기준 대표적인 만성질환인 고혈압의 전국 인구 10만명 당 진료실인원은 1만3,357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혈압 진료인원이 많은 대표적인 지역으로는 ▲충남 서천군(2만7,143명) ▲전남 고흥군(2만7,113명) ▲강원 고성군(2만6,306명) 순이었다. 서천군은 전국 평균인 1만3,357명에 비해 약 2.03배 많았다.

경기도 수원 영통구는 8,663명으로 가장 진료인원이 적었고, 이어 광주 광산구(8,892명), 경남 창원시 성산구(8,984명) 순이었다.

당뇨의 전국 인구 10만명 당 진료인원은 6,771명으로 집계됐다. 시군구별로 진료인원이 많은 상위 지역은 ▲전남 고흥군(1만3,796명) ▲전남 함평군(1만2,496명) ▲충남 서천군(1만2,402명)이다.

진료인원이 가장 적은 지자체는 3,981명인 경기도 수원 영통구로 나타났으며,  이어 경남 창원시 성산구(4,332명), 서울 강남구(4,467명) 순이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2020년 4대암 진료인원, 위암>대장암>폐암>간암 순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2020년 4대암 진료인원, 위암>대장암>폐암>간암 순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