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글로벌 백신 허브, 엔지켐생명과학 앞장"…실질적 지원·육성책 필요
기존 코로나19 백신 한계 극복 가능한 '자이코브디 백신' 글로벌 공급 예정
입력 2022.05.13 06:00 수정 2022.05.16 16:02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엔지켐생명과학은 Made in Korea 백신 생산 및 판매를 통해 백신 주권국가로 도약과 글로벌 백신 허브로 자리매김할 준비가 완료됐다. 코로나19뿐만 아니라 미래의 전염병을 대비하기 위한 국가적 비전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
 
▲엔지켐생명과학 손기영 회장이 'mRNA 플랫폼 및 백신 CMO' 세션에서 발표하고 있다.

엔지켐생명과학 손기영 회장은 '바이오 코리아 2022(BIO KOREA 2022)'에서 백신 CMO 사업의 글로벌 성장 포부를 밝혔다.

지난 11일 서울 코엑스에서 국내 최대 규모의 바이오헬스 산업 행사인 '바이오 코리아 2022'가 개최됐다. 오는 13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순만)과 충청북도(지사 이시종)가 공동 개최하고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가 후원한다.

손기영 회장은 둘째 날 진행된 '인베스트 페어(Invest Fair), mRNA 플랫폼 및 백신 CMO 세션'에서 '글로벌 공공보건 위기를 극복하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정부의 역할'을 주제로 백신 주권의 중요성과 pDNA 코로나19 백신의 우수성을 강조했다.

손 회장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글로벌 제약사들은 불과 1~2년 만에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상용화시켰다. 이는 미국 정부의 백신 초고속 개발 작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라며 “미국은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공급에 20조 규모를 지원했고, 영국도 백신태스크포크(VTF)에 10조원 규모를 지원했다. 이에 아스트라제네카를 시작으로 화이자, 모더나 등 글로벌 제약사들이 백신 개발 성과를 이룰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선 정부의 강력한 지원책이 필요하다”라며 “정부 차원에서 선구매가 선행돼야 하며, 신속사용승인을 부여해야 한다. 또한 백신 개발 및 생산에 필수적인 주요 원부자재에 대한 구매 및 금융 지원과 수출 활성화에 정부의 외교 채널을 통한 지원 등 보다 실질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통해 한국 기업들이 메이드인 코리아 백신을 개발, 제조, 수출하며 정부가 지향하는 글로벌 백신 허브와 백신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엔지켐생명과학이 자이더스 카딜라(Zydus Cadila)에서 라이선스 인(License-in)한 코로나19 백신을 기반으로 글로벌 백신 허브로 거듭나겠다는 설명이다.
 

▲엔지켐생명과학 손기영 회장

손 회장은 “백신 주권 확보를 위해 지난해 11월 pDNA(Plasmid DNA) 기반의 코로나19 백신 '자이코브디(ZyCoV-D)'에 대한 기술이전과 제조·판매 라이선스를 체결했다. 특히 자이코브디는 기존 코로나19 백신에서 드러난 한계점을 극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고 전했다.

이어 “자이코브디는 대규모 임상시험에서 안전성과 유효성 입증을 통해, 지난해 8월과 올해 4월 2mg/3회 및 3mg/2회 용량용법에 대해 인도 의약품관리국(DCGI)으로부터 12세 이상 긴급사용승인(EUA)을 받았다”라며 “1,048명을 대상으로 임상 1/2상을 수행했고, 28,216명을 대상으로 3상을 진행해, 안전성, 유효성, 면역원성을 입증했다. 또 3mg/2회 용량용법에 대해서도 3,000명을 대상으로 임상 3상을 진행해, 우수한 면역원성과 안전성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더불어 상온에서의 안정성, 장기 유효성, 생산 신속성, 다른 변이 및 변종 적용에 대한 확장성 등 자이코브디의 강점을 덧붙였다.

손기영 회장은 “코로나19 팬데믹 위기는 혁신적인 과학적 솔루션으로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최대한 끌어냈다. 한국 정부도 정책 및 규제를 간소화하면서 국내 바이오의약품 산업의 진화를 견인했고, 이를 통해 한국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 중 최적의 투자국으로 급부상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글로벌 백신 허브 전략이 성공하기 위해선 원부자재의 거래 환경이 개방적으로 활성화 돼야 하고, 또 이를 뒷받침 할 수 있는 정책과 지원이 필수적이다”라며 “이는 백신 제조 역량 확장과 미래 전염병에 신속하게 대비할 수 있는 기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韓 글로벌 백신 허브, 엔지켐생명과학 앞장"…실질적 지원·육성책 필요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韓 글로벌 백신 허브, 엔지켐생명과학 앞장"…실질적 지원·육성책 필요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