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속 '위암 학술대회',다양한 '거리두기' 대책 도입 진행
[현장]열체크부터 개인칸막이까지…좁은 공간 속 다수 부스는 아쉬운 부분도
입력 2020.08.03 14:08 수정 2020.08.04 12:13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코로나19로 인해 다수의 학회에서 비대면 학술대회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현장 학술대회도 감염을 방지하고자 열 체크는 물론 개인 칸막이 설치 등 다양한 노력을 쏟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8월 3~5일 롯데호텔 서울에서 현장 개최한 대한위암학회 학술대회(KINGCA WEEK 2020)에서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여러 대책을 도입, 진행하고 있다.

입구 앞 코로나19 자가건강관리 문진표
학회 측은 6월 30일까지 사전등록을 한 회원, 혹은 노트북을 이용한 현장 등록을 통해 가입을 완료한 회원을 대상으로 입장 전 자가건강관리 문진표를 실시했다.

노트북을 이용하거나 등록 후 문자로 받은 사이트를 통해 문진표를 작성한다. 문진표에는 최근 외국 여행 여부, 발열 및 호흡기 증상 여부 등을 '예 혹은 아니오' 형식으로 확인한다.

학회 측은 컴퓨터 이용이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따로 직원을 배치해 등록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일단 문진표을 등록하면 바코드가 생성되며 이를 입구에서 찍어야 입장이 가능한 시스템이다.

이때 마스크 착용은 물론 열 체크 후 입장이 허용되며 입장 후에도 출입기록 장부에 이름, 성별, 핸드폰 번호, 체온을 기록해야 한다. 

입구 전 바코드, 체온을 확인해야 한다

현장 등록은 우선 바코드를 찍고 들어간 뒤 사무국 부스에서 결제를 해야 완료되며, 이때 받은 이름표로 자유롭게 출입이 가능해 진다. 

건물 안에서는 음식물 섭취를 제외한 때 말고는 마스크 착용이 필수적이며 학회 측 직원을 비롯, 호텔 직원도 이를 수시로 감시한다.

각각 자리에 설치된 개인 칸막이.

격줄로 앉는 시스템이 아니라 옆 사람과 앉은 거리가 가까운 위험성이 있었지만, 사이마다 칸막이를 설치에 이에 대처했다. 또한 강연자, 좌장의 좌석에도 개인 칸막이를 설치했다는 점이 인상적이었다.


다만, 좁은 공간 안에 여러 부스가 설치돼 있어 사회적 거리에 맞춰 설치했다 하더라도 감염 위험성이 다소 높아질 수 있다. 한 부스 내 직원이 기본 2-3명 배치돼 있고 기존 호텔 직원을 비롯해 특정 세션 중간 쉬는시간에는 방문한 사람들이 많아 인산인해를 이루기 때문.

그럼에도 학회 측은 편의와 동시에 불필요한 참여를 줄이고자 부분적으로 온라인 세션을 제공하고 감염을 방지하고자 문진표 및 기록 장부 작성, 칸막이 설치, 상시적 마스크 착용 감시 등 노력한 모습들이 눈에 띄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코로나 속 '위암 학술대회',다양한 '거리두기' 대책 도입 진행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코로나 속 '위암 학술대회',다양한 '거리두기' 대책 도입 진행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