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건강 허위날조 김승희 사과하고 위원직 사퇴하라"
여당, 국회윤리특별위원회 제소 선언…국감 파행 김승희 의원·한국당 책임
입력 2019.10.04 14:21 수정 2019.10.04 15:16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복지위 여당 위원들이 김승희 의원에게 대통령 건강에 대해 허위날조한 점을 사과와 위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소속위원 일동은 4일 정론관에서 오전 국회 보건복지위 국정감사에서의 김승희 의원 발언을 질타했다.

민주당 위원들은 "국회 보건복지위는 그간 대내외적으로 일하는 상임위로 평가받아왔고 이번 국감 증인협의 과정에서도 정쟁을 지양하고, 정책국감으로 모범 상임위로서의 모습을 보여주자는 여야간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제 복지부 국감에서도 대통령 주치의 관련 시비가 있었지만, 여야가 함께 이를 바로잡은 바 있다"며 "언론에서도 거의 유일하게 정책국감을 통해 모범 상임위로서의 모습을 보여주자는 여야간 공감대가 형성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오늘 대통령에 대한 의도적 허위날조성 발언으로 복지위 국감이 파행을 겪고있다는 지적이다.

여당 위원일동은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건망증은 치매의 초기증상'이고, '국민이 대통령의 기억력 문제를 많이 걱정하고 있다'"며, "마치 대통령이 치매 초기증상인 양 날조된 주장을 제기했다. 의사진행발언을 통한 사과에 대해 이를 거부하며 '기억력 상태의 저하는 치매의 초기 증상'이라며, 관련 주장을 거듭 반복했다"고 질타했다.

이어 "김승희 의원은 '치매환자라는 말은 하지 않았다'라고 발뺌하지만, 명백히 국가 원수에 대한 모독이고 명예훼손"이라며 "대통령에 대한 잘못된 정보는 우리나라 대외신인도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그럼에도 김승희 의원은 공개적으로 진행되는 국감장에서 어떠한 근거도 없이 이를 정쟁소재로 악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당 위원일동은 "이번 김승희 의원 발언은 당리당략을 위해서라면 사실의 날조, 허위조작 발언도 서슴치 않는 자유한국당의 현주소를 보여줄 뿐이다. 계속되는 한국당의 막말도 지겹다"며 "여당의원들의 거듭된 발언 정정과 사과 요구에도 김승희 의원은 적반하장격으로 상대 사과를 요구하며 자신의 발언을 전혀 수정할 의사가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복지위 일동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복지위 위원 일동은 김승희 의원의 즉각적 사과와 함께 복지위 위원 사퇴를 요구한다. 우리는 국회윤리특별위원회에 김 의원을 제소할 예정"이라며 "복지위 국감 파행의 책임은 오롯이 대통령 건강에 대해 날조된 주장을 제기한 김승희 의원과 소속 자유한국당에 있음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강조했다.

한편, 오후에 재개된 복지위 국감은 여야 갈등과 별개로 예정대로 질의사항과 증인신문을 진행키로 했다.

오후 국감속개 후 자유한국당 김명연 의원이 간사로서 유감을 표현했으며,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이 원활한 정책국감을 위해 예정대로 진행키로했다.

다만, 기 의원은 해당 문제에 대해 김승희 의원의 명확한 사과 없이 그대로 넘어가지는 않을 것(국회윤리특별위원회 제소 등)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전체댓글 2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대통령 건강 허위날조 김승희 사과하고 위원직 사퇴하라"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대통령 건강 허위날조 김승희 사과하고 위원직 사퇴하라"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