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 부작용 암발생 32건 보고 - 19건 지속관찰 필요
정춘숙 의원 조사…총 투여환자중 등록환자 87.1% 그쳐
입력 2020.10.12 09:26 수정 2020.10.12 09:3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인보사와 관련해 암 발생이 보고된 사례는 32건이며, 그중 19건은 종양 발생 원인과 관계가 없다고 단정하지 못해 지속적인 추적관찰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국회 전문기자협의회 제공
또 장기추적에 동의한 환자는 총 투여환자의 66.7%, 방문 검사를 완료한 환자는 53.0%에 불과해 투여환자 파악과 이들에 대한 장기추적조사가 시급하다고 지적됐다.

12일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인보사케이주 부작용으로 종양이 보고된 것은 총 32건이며 그중 7건은 사망, 장기추적조사 거절, 환자 미등록으로 인한 '검토종결', 2건은 암이 아닌 것으로 '평가 불필요', 19건은 지속적인 '추적관찰이 필요'한 것으로 결론이 났다. 또한 4건은 검토 중이다.

인보사케이주는 허가사항(연골세포)과 다른 성분(신장세포)으로 제조됐음이 확인돼 작년 5월 식약처로부터 허가를 취소받은 바 있다.

그리고 식약처는 인보사케이주의 제조사인 코오롱생명과학에 장기추적조사를 실시하도록 했으며, 코오롱생명과학은 장기추적조사계획에 따라 투여환자에 대해 15년간 장기추적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인보사케이주는 임상시험 대상자 239명, 시판후 2,962명(추정치), 총 3,201명을 대상으로 투여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이 중 환자로 등록된 등록환자수는 2,789명(87.1%)에 그치고 있다.


또한 장기추적조사에 동의한 환자는 2,134명(66.7%)이며 방문검사를 완료한 환자수도 1,695명(53.0%)에 불과하다. 따라서 투여환자 파악과 이들에 대한 신속한 검사 및 장기추적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정춘숙 의원은 "인보사케이주의 총 투여환자 파악이 아직 되지 않고 있으며, 부작용으로 암 발생 사례가 보고되고 있지만 아직 정확히 그 원인이 규명되지 않고 있다"며, "투여환자 파악과 지속적인 장기추적조사가 반드시 이뤄져야 하며, 바이오의약품 안전 및 품질 확보를 위한 전주기 안전관리 체계 구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인보사 부작용 암발생 32건 보고 - 19건 지속관찰 필요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인보사 부작용 암발생 32건 보고 - 19건 지속관찰 필요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