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엑스코프리' 손익분기점 코앞…다음 전략은?
이익률 높은 엑스코프리로 현금 흐름 확보…차세대 기술·신약 파이프라인 적극 도입
입력 2023.07.19 06:00 수정 2023.08.01 23:32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엑스코프리의 손익분기점을 넘을 날이 머지않았다. SK바이오팜은 엑스코프리를 통해 얻을 막대한 현금을 신약 플랫폼 확보에 집중적으로 투자해, 글로벌 '빅 바이오텍'으로 거듭날 것이다."

SK바이오팜 이동훈 대표이사는 18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SK바이오팜은 지속적인 신약을 창출하는 빅 바이오텍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약업신문

SK바이오팜 이동훈 대표이사는 18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SK바이오팜의 미래 전략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엑스코프리(성분명 세노바메이트)는 SK바이오팜이 개발한 뇌전증 신약으로 2020년 5월 미국에 출시됐다. 빅 바이오텍은 높은 현금창출력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혁신 기술 도입 및 신약을 개발하는 기업을 말한다.

이 대표는 SK바이오팜이 신약개발에 성공한 'TRUST(신뢰)' 높은 기업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향후 빅 바이오텍으로의 성장 방안을 제시했다. 

이 대표가 내세운 TRUST는 △TRx(총 처방 수 증가) △Revenue Magic(높은 매출총이익) △Uptake(매출 확보) △Sales Platform(미국 내 영업망) △Towards Future(빅 바이오텍)다.

이 대표는 TRUST 전략을 기반으로 △RPT(Radiopharmaceuticals, 방사성의약품) △TPD(Target Protein Degradation, 표적단백질분해제) △CGT(cell gene therapy, 세포유전자치료제) 분야의 플랫폼 기술과 파이프라인 확보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미국 내 엑스코프리 처방 수가 급증함에 따라 2024년 이내에는 뇌전증치료제 시장의 1위 자리를 차지할 전망”이라며 “특히 미국 내 직판에 따른 높은 수익성은 글로벌 빅파마의 평균 매출 총이익률 60%를 뛰어넘는 90%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엑스코프리를 통한 미국 내 영업이익만 2032년까지 35억 달러(약 4조4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엑스코프리 매출 예상 그래프.©SK바이오팜

실제 엑스코프리 미국 내 처방 수(TRx)는 지속해서 증가하는 추세다. 하나증권과 블룸버그의 미국 내 의약품 처방데이터 보고서에 따르면 2023년 6월 기준 엑스코프리 월간 처방 수는 약 2만1400건이다. 2022년 5월 약 1만3000건에서 1년 만에 2배 가까이 증가했다. 

특히 1위 자리를 고수하던 UCB의 빔펫(Vimpat)의 처방 수는 2021년 6월 약 7만8000만건에서 2023년 6월 1만3000건 수준으로 대폭 하락했다. 현재 가장 높은 처방 수를 기록하는 제품은 UCB의 브리비액트(Briviact)로 같은 달 2만9500여건을 기록, 엑스코프리와 차이가 크지 않다.

이 대표는 엑스코프리의 가파른 성장세에 힘입어 차세대 신약 파이프라인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미국에  영업망이 구축돼 있어 새로운 신약을 판매할 경우 매출이 급성장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바이오팜은 현재 미국 전역에 직판이 가능한 영업망과 영업 인력 약 120명을 보유하고 있다.

SK바이오팜은  △RPT(Radiopharmaceuticals, 방사성의약품) △TPD(Target Protein Degradation, 표적단백질분해제) △CGT(cell gene therapy, 세포유전자치료제) 분야의 플랫폼 기술과 파이프라인 확보에 매진, 빅 바이오텍으로 성장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보였다.©SK바이오팜

이 대표는 “현재 바이오 신약 분야에서 가장 각광받는 ADC(항체약물접합체)의 뒤를 이을 차세대 기술 확보에 매진 중”이라고 밝혔다.

SK바이오팜은 지난 6월 30일 TPD 프랫폼 기술을 보유한 미국 프로테오반트의 지분 60%를 약 620억원에 인수했다. 프로테오반트는 2세대 TPD 기술로 일컬어 지는 분자접착제(Molecular glue) 플랫폼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SK바이오팜은 엑스코프리의 적응증 분야인 CNS의 우수한 역량을 TPD 기술과 접목해 CNS 신약 및 항암제 개발에 확대 적용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SK바이오팜은 SK그룹사가 미국 원자력 기업 테라파워에 투자하면서 방사성 동위 원소(Radioisotope) 공급 권리를 확보, 방사성의약품 개발을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이 대표는 RPT 핵심 원료인 악티늄-225(Ac-225)의 우선 구매권을 발판삼아 중국 시장을 필두로 아시아 지역 방사성의약품 키 플레이어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SK바이오팜은 CGT 분야에도 집중할 예정이다. CGT 분야는 이미 SK그룹사인 SK팜테코가 진출해 있는 만큼, 큰 시너지가 기대된다. 이 대표는 SK그룹사가 가진 바이오헬스 역량을 모아, 바이오 벨류 체인을 더 견고히 할 계획이다.

이 대표는 “SK바이오팜은 파이프라인(제품) 기반 회사에서 기술 플랫폼 기업으로 거듭나고자 한다”면서 “지속적인 신약 개발에 성공할 수 있도록 대규모 투자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SK바이오팜 '엑스코프리' 손익분기점 코앞…다음 전략은?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SK바이오팜 '엑스코프리' 손익분기점 코앞…다음 전략은?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