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위 제약사 시총 요동치며 희비교차
상위 20개사 분석, 한미·보령·JW중외 시총 3천억 이상 증가
입력 2021.07.06 06:00 수정 2021.07.06 06:06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올해 상위 제약사들의 시가총액이 요동치며 희비가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약업닷컴이 매출 상위 20개 제약사들의 올해 주가 변동 현황(2021년 1월 4일, 7월 5일 종가 기준)을 분석한 결과 7월 5일 4월 이들 제약사들의 총 시가총액은 27조3,486억원으로 1월 4일 30조8,565억원 대비 3조5,079억원(-11.4%)이 감소했다.

올해 들어 상위 20개사 중 6개사만이 시가총액이 증가한 반면, 14개사는 시가총액이 줄어들었다.

업체별 시가총액을 살펴보면 유한양행이 7월 5일 기준 시총 4조5,622억원으로 연초 보다 7,328억원 감소했고, 한미약품이 3,371억원 증가한 4조5,595억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어 GC녹십자 4조902억원(-1조4,609억원), 대웅제약 2조102억원(+174억원), 종근당 1조6,167억원(-9,142억원), 동국제약 1조2,404억원(-222억원), 보령제약 1조2,274억원(+3,465억원), 영진약품 1조1,119억원(-3,347억원) 등 총 8개사가 시총 1조원을 넘어섰다.

또한 유나이티드제약 9,779억원(-1,397억원), 일양약품 7,405억원(-4,695억원), 동아에스티 7,295억원(-546억원), 휴온스 6,950억원(+1,042억원), 제일약품 6,653억원(-2,464억원), JW중외제약 6,601억원(+3,371억원), 광동제약 4,812억원(-508억원), 동화약품 4,469억원(-865억원), 일동제약 3,915억원(-583억원), 삼진제약 3,898억원(+145억원), 한독 3,895억원(-619억원), 대원제약 3,629억원(-267억원) 등이었다.

시총 등락률에서는 JW중외제약이 104.4% 급증했고, 보령제약이 39.3% 증가했으며, 휴온스가 17.6% 올랐다. 여기에 한미약품(+7.8%), 삼진제약(+3.9%), 대웅제약(+0.9%) 등의 순이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올해 상위 제약사 시총 요동치며 희비교차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올해 상위 제약사 시총 요동치며 희비교차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