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업계 사업 다각화 ‘속도’... ‘전문성 발휘 영역 확대’
비즈니스 다변화로 성장 동력 마련
이종 산업 진출 등 접근 방식 다양
입력 2024.05.24 07:25 수정 2024.05.24 08:01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침체된 업황에도 불구하고 제약·바이오 업계가 사업 다각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업 구조 분화로 추가 수익원 확보는 물론, 지속가능한 성장 체계 구축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특히 전문성을 갖춘 기업들 약진이 두드러진다. 스타트업부터 대형 제약사에 이르기까지 보유 역량을 다른 영역으로 확장하는 비즈니스 다변화가 활발하게 일어나고 있다. 혁신적 사업 모델을 시장에 제시하거나, 인수합병 및 신규 브랜드 론칭을 통한 이종 산업 진출 등 접근 방식도 다양하다.

                                                                                     사업 영역 확장-혁신 

의료 데이터 플랫폼 기업 제이앤피메디는  얼마 전 토탈 디지털 의료 비즈니스 부스팅 솔루션을 선보이며 사업 영역을 넓혔다. 해당 솔루션은 의약품 및 의료기기 사업화에 대한 전방위적 컨설팅을 제공하는 종합 서비스이자, 자체 개발한 임상 운영 및 데이터 관리 솔루션 메이븐 클리니컬 클라우드 플랫폼에 기반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다. 제약·바이오 및 의료기기 제품 기획부터, 운영 전략 수립, 인허가, 라이선스 아웃에 이르는 파편화된 모든 사업 영역의 가속화를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것이 주요 특징이다.

사업 다각화에 발맞춰 최근 제약·바이오 사업화 분야 최고 전문가 집단인 RDC팀도 구성했다. 신규 조직은 고객 성공을 최우선으로 목표하는 최고경영자(CEO) 산하 조직 연합체로, 비즈니스 기획, 투자 연결, 임상시험 운영, 제품 상용화, 사후 관리 등 의약품 및 의료기기 사업의 모든 단계마다 고객이 최적 의사결정을 내리고 프로젝트를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돕는다. 팀에는 의사, 약사, 간호사 등 의료인 출신 인재들을 비롯한 전문가들이 대거 배치됐다.

                                                                             M&A 기반 이종 산업 진입 전략도 활발

적극적인 인수합병으로 영향력을 확장해 이종 산업에 뛰어드는 기업들도 많다. 

더블유에스아이는 인트로바이오파마를 인수해 사업영역 확대에 나선다. 의약품·의료기기 유통기업인 더블유에스아이는 인수 절차 이후 연구개발 및 제조까지 사업 기반을 확대할 수 있게 된다. 향후 보유 병·의원 네트워크 및 영업력과 인트로바이오파마 의약품 제조 경쟁력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재생의료 기업 티앤알바이오팹은 지난달 코스메틱 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OEM) 기업 블리스팩 인수를 위한 조건부 투자계약을 체결했다. 블리스팩은 화장품 등 코스메틱 수탁 생산, 코스메틱·의약품(동물의약품 포함)·건강기능식품 패키징 등 사업을 운영한다.

대원제약은 에이스수성신기술투자조합18호, 코이노, 포커스자산운용 등과 함께 꾸린 DKS컨소시엄을 통해 지난해 12월 에스디생명공학을 인수하며 화장품 사업에 뛰어들었다. 화장품 기업 에스디생명공학은 마스크팩, 스킨케어 제품 등을 취급하고 건기식 사업도 전개하는 업체다.

                                                        신규 브랜드 론칭도 잇따라.. 전문 영역 토대로 사업 확장 박차

자체 브랜드 개발도 늘어나는 추세다.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반려동물, 화장품, 건기식 등 의약품 생산시설 및 약국 유통 라인을 활용해 사업 확장이 용이한 시장을 집중 공략 중이다.

동아제약은 반려동물 시장을 겨냥한 프리미엄 펫 브랜드 ‘벳플’(Vetple)을 론칭했다. 벳플은 동아제약 수의사들과 반려동물 전문가가 개발에 참여한 반려동물 맞춤 영양제로 강아지와 고양이를 위한 헬스케어를 제공한다. 벳플 전 제품에는 반려동물 면역 증진을 위해 개발된 특허출원 원료 '이뮤노필'과 스트레스 감소에 도움을 두는 'L-테아닌' 등이 함유돼 있다.

휴젤은 지난 2015년 클리니컬 더마 코스메틱 브랜드 '웰라쥬'를 론칭한 데 이어 지속적인 화장품 R&D를 통해 최근 하이엔드 코스메틱 브랜드 '바이리즌 BR'을 론칭했다. 바이리즌 BR은 휴젤이 개발한 고순도 히알루론산 기반 성분(TARGET HA)과 보툴리눔 톡신 기술력을 적용한 펩타이드 성분, 피부 세포장벽에서 유래한 리포좀 성분 등이 들어있다.

원료의약품 기업 대웅바이오는 지난해 건기식 브랜드 '온리원(Only One)'을 론칭, 건기식 사업에 진출했다. 대웅바이오는 차별화된 전략으로 전문가와 임상근거 기반 신제품을 개발, 출시할 계획이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제약·바이오 업계 사업 다각화 ‘속도’... ‘전문성 발휘 영역 확대’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제약·바이오 업계 사업 다각화 ‘속도’... ‘전문성 발휘 영역 확대’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