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피바이오, Avantor와 ‘키트루다 바이오시밀러’ 공정개발 착수
세계적 기업 Avantor와 원료 공급 - 개발 지원 계약 체결
바이오시밀러 라이프 사이클에 맞춘 안정적 수익성 위한 전략
입력 2024.03.27 09:57 수정 2024.03.27 10:0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로피바이오가 키트루다 바이오시밀러 개발을 위해 공정 개발에 착수했다.

바이오 의약 및 헬스케어 소재 전문 기업 아미코젠(대표이사 박철) 관계사 로피바이오는 세계적 기업인 Avantor(어밴터, AVTR, 뉴욕 거래소)와 ‘키트루다에 대한 원료 공급 및 개발 지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공정개발은 향후 키트루다 바이오시밀러 개발 및 IND 승인을 위한 사전준비의 일환이다. 현재, 키트루다 바이오시밀러 세포주 개발을 완료하고 차기 파이프라인에 대한 검토를 마쳤으며, 이는 24년 내에 완료될 예정이다.

로피바이오는 키트루다 바이오시밀러 외에도 일부 후보물질 생산을 위한 세포주 개발을 마무리한 상황이다. 각 파이프라인 특허만료 시점, 원천 제약사 특허 장벽, 경쟁업체 개발 진행사항 등 대내외적 환경에 따라 제품 론칭 시점을 면밀히 검토해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이미, 로피바이오는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에 대해 미국, 유럽, 한국에 IND 신청을 완료한 상태다.

이에 대해 로피바이오 홍승서 대표는 “이번 Avantor와 계약은 바이오시밀러 라이프 사이클에 맞춰 안정적인 수익성을 유지하기 위한 전략”이라며“아미코젠 그룹 내 시너지를 높이기 위해 아미코젠의 관계사 비욘드셀과 최적화된 배지 개발을 진행 중이며, 퓨리오젠과는 레진 개발을 준비하고 있어 아미코젠 그룹 전략인 바이오산업 간 수직계열화가 완성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한편, 세계적 제약사 머크(MSD) 면역항암제인 키트루다(펨브로리주맙)는 글로벌 매출 1위 의약품으로 22년 209억 달러(27조 9,914억 원), 23년 238억 달러(31조 8,753억 원) 매출을 달성한 블록버스터 의약품으로 28년 물질특허가 만료될 예정이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 로피바이오, Avantor와 ‘키트루다 바이오시밀러’ 공정개발 착수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 로피바이오, Avantor와 ‘키트루다 바이오시밀러’ 공정개발 착수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