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J&J, 기술이전‧공동개발 전략 발표
국가신약개발사업단, 17일 ‘항암제 글로벌 기술이전 및 공동개발 성공 심포지엄’ 개최
입력 2023.01.17 12:44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국가신약개발사업단(단장 묵현상)은 17일 ‘국가신약개발사업 제약·바이오 글로벌 진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항암분야 국내 신약개발 기업들의 전략적 기술이전 및 공동 개발을 통한 글로벌 시장진출을 지원하고, 해외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Expanding Horizons for Global Co-development Partnership in Oncology’를 주제로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세계적인 경제 불황에도 지속되는 항암제 연구∙개발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하듯 국내 신약개발 기업 관계자 약 400명과 글로벌 제약사의 기술이전 책임자 및 해외 투자사의 주요 임원들이 참석했다. 항암제는 세계 10대 제약사의 신약개발 파이프라인 중 약 절반을 차지할 정도로 시장 규모가 크고, 신약개발 개발이 가장 활발히 이뤄지는 질환이다. 국가신약개발사업 협약과제 중 항암제 개발 과제는 전체의 227개 중 120개로 53%를 차지한다. 

심포지엄은 사업단 묵현상 단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초청 기업의 발표로 이어졌다. 글로벌 제약사인 화이자와 존슨앤드존슨은 항암제 분야의 관심 기술과, 기술이전 및 공동 개발에 관한 각사의 전략을 밝혔다. 세계 10위권 바이오 투자사인 소피노바 인베스트먼트 (Sofinnova Investments)와 글로벌 컨설팅 기업 이밸류에이트(Evaluate)는 세계 항암제 시장을 분석해 딜의 수요와 공급, 그리고 주요 딜의 배경을 발표했다. 

마지막으로 사업개발 컨설팅 전문 기업 카이로스 바이오컨설팅(Kairos Bioconsulting)에서는 글로벌 딜의 전략과 주요 절차를 소개했다. 이후에는 그룹 미팅 방식으로 주요 발표자별 심화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또한 글로벌 빅파마와 소피노바 인베스트먼트와 3개 사와 국내 기업들의 파트너링 미팅도 진행됐다. 약 50개의 기업이 심포지엄을 전후해 기업과 기술을 소개하는 1:1 미팅을 통해 공동연구 및 라이센싱 아웃 등의 글로벌 진출의 초석을 다졌다.

묵현상 단장은 “올해는 사업단이 신약개발의 사업화 지원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해”라며 “오늘 행사를 통해 경쟁력을 갖춘 국내 연구성과들이 글로벌 진출의 기회를 발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사업단은 올해 국산 신약개발 및 상업화 과정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고 가치 창출을 극대화하기 위한 다양한 글로벌 기술이전 및 공동개발 지원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세계 산업 동향을 반영해 글로벌 제약사와 공동개발이 가능한 과제를 발굴‧육성할 예정이며, 해외 벤처캐피털의 국내 바이오텍의 직접 투자 유치를 위한 설명회도 개최할 계획이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화이자‧J&J, 기술이전‧공동개발 전략 발표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화이자‧J&J, 기술이전‧공동개발 전략 발표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