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질환자,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낮다
고대구로병원 정희진 교수팀 연구 결과
입력 2022.11.17 09:56 수정 2022.11.17 10:25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 (사진 왼쪽부터) 정희진 교수, 남엘리엘 교수. 사진=고대구로병원
 
중증 감염에 취약한 만성질환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전체 인구 통계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감염내과 정희진 교수 연구팀(감염내과 정희진, 남엘리엘 교수)은 국민건강보험 청구 데이터베이스와 질병관리청의 국민예방접종 데이터베이스를 통합해 건강한 일반 성인 및 만성질환자의 코로나19 백신접종률 비교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연구팀은 올해 5월 31일까지 만 18세 이상 누적 백신접종자수와 2020년 3월~2022년 2월 중 3회 이상 외래를 방문하거나 1회 이상 입원한 만 18세 이상 만성질환자를 연령대별로 나누어 분석했다.
 
그 결과 모든 연령대에서 혈액암, 전신성 홍반성 루푸스 환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전체 인구 통계보다 10~20% 낮았다. 고형암(갑상선암 제외), 간경변증, 만성 신부전 환자의 경우 젊은 연령대에서 접종률이 현저하게 낮았다.
 
고혈압 같은 경증질환 환자보다, 악성종양 등 중증질환이면서도 감염에 취약할 수 있는 질환 환자에서의 백신접종률이 더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연구팀은 만성질환자들의 백신접종률이 낮은 이유로 안전성 우려, 질병 또는 치료와 부적합성 우려, 정보 부족 등을 꼽았다.
 
특히 접종을 받고 싶어도 악화된 건강상태, 장기간의 입원 등으로 인해 예방접종센터에 접근성이 떨어지는 것 역시 원인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정희진 교수는 “만성질환자들을 직접 치료하는 의료진들이 환자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장려함으로써 환자들의 안전을 지켜야 한다”고 제언했다.
 
남엘리엘 교수는 “만성질환자에서의 코로나19 백신 효능 및 안전성에 대한 연구 결과가 적은 상황”이라며 “백신접종을 망설이는 만성질환자들의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한 의료진들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의학회 국제학술지 JKMS 온라인사이트에 지난 9일 게재됐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만성질환자,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낮다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만성질환자,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낮다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