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케다, 항CMV약 ‘LIVENTENCITY’ 유럽 승인 취득
입력 2022.11.16 09:54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다케다는 15일 유럽에서 항사이트 메가로 바이러스(CMV)약 ‘LIVENTENCITY(maribavir)’의 승인을 취득했다고 발표했다.
 
적응은 ‘조혈모세포 이식 또는 고형장기 이식 후 기존요법(칸시클로비르, 발간시클로비르, 포스카네트, 시도포비어)에 저항성을 보이는 난치성 CMV 감염 성인 환자’이다.
 
‘LIVENTENCITY’는 CMV 특이적 UL97 단백질 인산화효소와 천연기질을 저해하는 최초이자 유일한 경구 치료제이다.
 
CMV는 이식 후 환자가 경험하는 가장 흔한 감염병 중 하나로 이식 장기 상실이나 이식 부전 등 심각한 상태에 빠질 수 있다. 사용 가능한 치료제가 있는 고형장기 이식 및 조혈모세포 이식 환자에서는 CMV감염 예방 및 관리가 전귀 개선에 유용할 수 있으나 예방약을 사용하여도 돌파감염이 발생할 수 있으며 일부 CMV 감염은 치료에 반응하지 않을 수 있다.
 
이 약은 미국에서 지난해 승인되었으며, 이번 유럽 승인은 캐나다, 호주에 이은 4번째 승인이다. 일본에서는 3상 임상시험을 진행 중에 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글로벌]다케다, 항CMV약 ‘LIVENTENCITY’ 유럽 승인 취득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글로벌]다케다, 항CMV약 ‘LIVENTENCITY’ 유럽 승인 취득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