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치매센터, 치매관리사업 평가 2년 연속 1위
정책지원 등 평가항목 전 분야 높은 평가…인천성모병원 위탁 운영
입력 2022.09.23 13:24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인천성모병원이 운영하는 인천광역시광역치매센터(센터장 정성우)가 전국 치매관리사업 평가에서 2020년 평가에 이어 2021년 평가 결과도 최고 점수로 2년 연속 1위 쾌거를 이뤘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치매센터는 국가치매관리사업 운영 효과 제고를 위해 매년 광역치매센터가 추진한 치매관리 사업에 대한 평가와 환류를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도 전국 17개 광역치매센터를 대상으로 2021년 사업실적과 2022년 사업계획 등에 대해 평가를 실시했다.

평가는 지역 치매관리 조정기관으로서 광역치매센터의 기능을 강화하고자 정책지원, 연구, 기술지원, 교육·홍보 등 7개 영역에 대한 정성 및 정량평가가 이뤄졌으며, 서면평가와 함께 평가위원단이 방문하는 현지평가도 진행됐다.

인천광역치매센터는 ICT 활용 현황조사, 종사자 교육요구도 조사 등 연구통계 자료집 발간을 통한 치매관리사업 수행의 근거를 마련하고 비대면 가족지원 통합프로그램 및 치매북스 앱 개발, 치매안심센터 기술지원을 위한 현장 컨설팅, 전국 최초 치매친화영화관 운영, 초로기 치매환자 특화 프로그램 운영, 인간존중 돌봄기법 휴머니튜드 도입 등 지역 특성에 맞는 치매관리사업을 선도적으로 수행하며 전 분야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정성우 인천광역치매센터장(인천성모병원 의무원장)은 “2020년도에 이어 2021년에도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준 광역치매센터 직원들과 인천시, 치매안심센터, 치매유관기관의 협력에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광역치매센터의 설립 목적과 비전에 따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며, 인천시의 치매관리사업을 선도하고 더불어 성장하며 치매안심도시 인천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광역시광역치매센터는 2019년 12월부터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이 위탁 운영하고 있다. 센터는 인천성모병원 뇌병원의 기술자문과 인프라 지원을 통해 인천시의 치매관리계획 수립 및 시행을 지원하고, 치매관리 연구 및 조사, 군·구 치매안심센터 기술지원, 프로그램 개발과 종사자 교육 등을 통해 인천시 치매관리 사업을 지원하며 발전시키는 데 기여하고 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인천광역치매센터, 치매관리사업 평가 2년 연속 1위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인천광역치매센터, 치매관리사업 평가 2년 연속 1위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