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도 자동차처럼 미국 공장 세워야 하나
美 자체 바이오 기술·제조 능력 강화…국내 기업 영향 불가피
입력 2022.09.15 06:00 수정 2022.09.15 16:44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미국이 자동차, 반도체 산업에 이어 바이오 산업에까지 자국 우선주의를 펼칠 전망이다.

한국바이오협회가 지난 13일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12일 ‘국가 바이오기술 및 바이오제조 주도계획(National Biotechnology and Biomanufacturing Initiative)’을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해당 행정명령은 지속가능하고 안전하며 안심할 수 있는 미국 바이오경제를 위한 바이오기술 및 바이오제조 혁신 발전에 관한 행정명령(Executive Order on Advancing Biotechnology and Biomanufacturing Innovation for a Sustainable, Safe, and Secrue American Bioeconomy)으로, 이번 계획에 따라 미국은 바이오 산업의 자국 우선주의 정책을 강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다른 나라들이 바이오기술 솔루션 및 제품을 위해 각자 포지셔닝 하는 동안 미국은 외국의 재료와 바이오 생산에 지나치게 의존해 왔다”라며 “바이오기술과 같은 필수 산업의 해외 의존도 심화는 미국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주도계획(Initiative)에는 ▲미국 내 바이오제조 역량 강화 ▲바이오 기반 제품의 시장 확대 ▲연구개발 확대 ▲양질의 데이터에 대한 접근성 향상 ▲인력 양성 ▲바이오제품 규제 간소화 ▲미국 바이오기술 생태계 보호 ▲파트너 및 동맹국과 함께 글로벌 바이오경제 구축 등이 포함됐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미국 바이오기업들이 자국 내 인프라 부족으로 인해 해외에서 제조를 하고 있다며, 미국 전역에 바이오제조 인프라 구축 및 활성화 추진을 목표로 설정했다. 또한 연방정부의 바이오 기반 제품 의무구매 확대 및 주기적 구매 실적을 공개해 바이오 시장을 확대하고, 아울러 연구개발 지원도 강화해 코로나19 백신과 같이 기존에는 없던 새로운 개발 솔루션 제공 가능성을 포함했다.

이러한 미국의 조치로 국내 바이오산업에도 적잖은 파장이 전망된다. 한국바이오협회는 이니셔티브 사항 중 '바이오제조 역량 강화', '바이오 기반 제품의 시장(의무구매) 확대' 계획이 어떠한 방식으로 진행될지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미국 기업과 경쟁하고 있는 국내 기업은 영향을 받을 수 있다”라며 “미국 내 바이오제조 인프라 구축 및 활성화 지원을 위한 세제 혜택, 인센티브, 수출 가능 여부 등에 따라 수출 계획과 현지 진출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반면 미국이 새로운 바이오기술 개발과 제조 인프라 확대에서 한국 기업의 강점이 활용되고, 동맹국으로서의 참여가 확대된다면 새로운 성장 기회가 될 것”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바이오경제에 대한 경쟁이 치열해짐에 따라 우리 정부에서도 대응 및 지원책을 신속히 강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바이오'도 자동차처럼 미국 공장 세워야 하나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바이오'도 자동차처럼 미국 공장 세워야 하나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